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15 일 20:4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상품 겨우 만들었지만, ‘팔 곳’이 없다!전경련 조사, 창업기업 상품 팔 곳, ‘충분하다’ 10명 중 3명 뿐
  • 안경수 기자
  • 승인 2014.05.26 16:11
  • 댓글 0

대구의 한 대학생 창업기업 A사는 홈네트워크 사물인터넷 제품으로 지난해 MIT대학에서 개최하는 국제창업행사인 MIT-GSW(Global Startup Workshop)에서 동양인으로는 유일하게 상을 받았다.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까지 출품하여 전 세계 바이어들로부터 구매문의가 쇄도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유통채널을 확보하지 못해 제품 양산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경련이 전국대학생창업동아리연합(NEST) 회원 2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이와 같이 상품을 만들어도 팔 곳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디어를 상품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제적 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팔 곳’을 마련하는 것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학생 창업가나 창업예비 대학생들은 어렵게 제품을 만들더라도 이를 판매할 유통채널은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 창업기업 상품 유통채널 충분여부(%)

창업기업 상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이 충분한 지에 대한 질문에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27.7%, ‘별로 없다’와 ‘거의 없다’는 37.4%, ‘보통’은 34.9%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창업기업 상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이 충분한 지 수치화하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100점 만점에 평균 49.7점을 주어 국내에 창업기업 상품 유통 채널이 불충분한 것으로 평가됐다.

창업기업의 대표적인 애로사항으로 알려진 자금조달 외에 판로개척 또한 주요 애로사항 중 하나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 이용 시 예상되는 어려움 또는 겪었던 어려움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전체 응답자 252명 중 판로개척에 60.3%(152명)이 대답하여 자금조달 및 운용을 선택한 61.1%(154명)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필요인력 확보와 상품기획의 어려움은 각각 27.4%(69명), 27.0%(68명)으로 판로개척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 창조경제타운 등 정부정책 기조 평가(%)

한편, 대학생 창업가와 창업예비 대학생들은 현 정부의 아이디어 부가가치화 정책기조와 창조경제타운 등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 아이디어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자는 정부의 정책기조에는 ‘매우 긍정’과 ‘긍정’ 이 총81.3%, 창조경제타운과 같은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이 도움이 된다고 82.1%가 응답했다.

이에 대해 전경련 미래산업팀 김태윤 팀장은 “창조경제타운 등과 같이 아이디어를 모으는 시스템은 갖춰가고 있지만, 이를 유통할 수 있는 환경은 아직 미비한 상태이다”라며, “창조적 아이디어로 제품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를 소비자에게 유통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경제풍월]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안경수 기자  helloray@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안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창업칼럼] 화덕에 꾸운 닭, 성공 노하우는 “브랜드” 선...[창업칼럼] 화덕에 꾸운 닭, 성공 노하우는 “브랜드” 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