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7.9.26 화 17:3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문화일반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 되살리기에 279억 투입
  • 배만섭 기자
  • 승인 2015.03.04 13:28
  • 댓글 0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게임 발굴과 침체에 빠진 국내 게임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올해 총 27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제작·해외진출·인큐베이팅 등 전방위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3월 중 차세대·기능성·아케이드 게임 제작지원 사업 대상 기업 모집

총 54억 원을 투입하는 제작지원 사업은 ‘차세대 게임콘텐츠,’ ‘기능성게임,’ ‘체감형 아케이드게임’ 분야로 나눠 지원 대상 기업을 각각 3월 19, 27일까지 모집한다.
스마트 디바이스, 체감형 게임 등 플랫폼과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지난 2009년 처음 실시된 이래 현재까지 약 150여 편이 넘는 게임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모바일게임 최초로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한 ㈜액션스퀘어의 <블레이드 for Kakao>와 온라인 부문 우수상을 차지한 소프트빅뱅의 <코어마스터즈>는 물론 네시삼십삼분의 <활> 등 굵직한 흥행 게임들을 탄생시켰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글로벌 및 스타트업 등 2개 분야에 걸쳐 대상기업을 선정해 약 36억 원을 지원한다. 글로벌 분야는 해외시장 진출을 노리는 12개 안팎의 과제를 선정하며, 과제당 최대 2억 5000만원(사업비의 50%)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분야에서는 창업 3년 미만으로 내년 3월까지 출시할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기업 약 10개에 대해 과제당 최대 2억 원(사업비의 70%)까지 지원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5일(목) 오전 10시 글로벌게임허브센터(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판교역로 230 삼환하이펙스 B동) 10층 대회의실에서 올해 차세대 게임콘텐츠제작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기능성 게임 제작지원 사업은 주제의 제한이 없는 ‘자유공모’와 교육·공공·문화 분야에 대한 ‘지정공모’로 나눠 약 13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두 분야 모두 성게임 개발이 가능한 국내 중소 업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유공모’는 온라인, PC, 모바일, 콘솔 등 플랫폼 제한 없이 참가할 수 있으며 서면평가와 질의응답평가를 거쳐 총 4개 과제를 선정해 과제당 최대 1억 6000만원(사업비의 70%)을 지원한다.
‘지정공모’는 저개발 국가를 대상으로 새마을 운동의 정신을 전할 수 있는 교육 기능성 게임, 재난안전교육 및 위기상황 대응 학습을 위한 공공 기능성 게임, 한글 및 언어 활용을 위한 문화 기능성 게임 등 각 부문에서 1편씩을 선정해 최대 1억 6,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총 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체감형 아케이드게임 제작지원 사업은 취약 플랫폼인 아케이드게임의 활성화를 위해 최신 기술을 적용한 과제를 3개 내외로 선정해 과제당 최대 1억 8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게임 산업 지속 수출성장 위한 글로벌 진출 지원 강화

문체부와 콘진원은 전체 콘텐츠 수출액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 효자종목인 게임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서도 약 77억 원의 예산을 사용해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게임글로벌서비스플랫폼(GSP) △게임 수출 촉진을 위한 국내외 수출상담회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먼저 오는 5월에 모바일 게임기업을 선정해 기획·제작부터 마케팅·홍보·해외수출까지 일괄 지원하는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사업을 진행한다. 국내 온라인게임의 해외 직접서비스 지원을 위한 게임글로벌서비스플랫폼(GSP) 사업은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게임개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오는 6월에는 해외 바이어 초청 국제 수출상담회인 ITS GAME을 개최하고 차이나조이(7월), 게임스컴(8월), 동경게임쇼(9월) 등 해외 마켓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해 게임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게임 스타트업과 지역 게임산업 본격 육성

올해 처음 시작되는 ‘지역기반 게임산업 육성’ 사업은 글로벌 연계 게임산업(대구경북권), 융합형 게임산업(부산경남권), 기능성 게임산업(전북권) 등 거점별로 특성화된 게임산업 육성을 위해 총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게임 관련 스타트업 육성과 영세한 게임기업에 대한 제작 인프라 지원을 위한 인큐베이팅 사업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서 진행된다. 올해에는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 등의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게임 과몰입 예방을 위해 교사?상담사 연수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하는 한편, 이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대회도 하반기에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다양한 지원사업을 위해 국내 게임 산업을 부흥 시킬 수 있는 글로벌 히트 게임을 발굴해 내고자 한다”면서 “이를 위해 ‘가능성’ 있는 기업과 작품을 면밀하게 선정해 집중 지원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만섭 기자  teuss@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배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삼성 모태에 벤처융합] 대구·삼성 창조경제 기공[삼성 모태에 벤처융합] 대구·삼성 창조경제 기공
[삼성·대우조선·중부발전·수공·네이버] 동반성장 5개 모델[삼성·대우조선·중부발전·수공·네이버] 동반성장 5개 모델
[2014 외국인 투자 유치] 사상 최고 190억불[2014 외국인 투자 유치] 사상 최고 190억불
한․중이 R&D성과 실용화 전략적 파트너로 손잡...한․중이 R&D성과 실용화 전략적 파트너로 손잡...
'제7홈쇼핑' 기본계획 공개...'제7홈쇼핑' 기본계획 공개..."공정한 운영이 관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