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7.12.12 화 09:2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레터 칼럼 자동전송제외
[정재호 칼럼] 권력의 입김 탓인가민족중흥회, 박정희정신 계승다짐
  •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
  • 승인 2017.08.01 17:19
  • 댓글 0
▲ 민족중흥회 정재호 회 장

[이코노미톡뉴스=정재호 칼럼]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을 폄훼하는 일련의 작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하나 같이 고인에 대한 ‘흠집내기’와 ‘흔적지우기’의 악의에 찬 행태들이다.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11월 14일)을 맞는 기념비적인 시점을 겨냥한 좌파세력의 의도적인 수작임이 분명하다.

수백조원의 천문학적인 ‘박정희 비자금 은닉설’ 따위의 밑도 끝도 없는 유언비어를 버젓이 사이버 공간에 띄워 민심을 어지럽히고 편 가르기로 내모는 짓거리를 서슴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앞서 제62회 현충일 기념행사가 거행된 서울 현충원 역내에서는 정체불명의 괴한이 떼지어 ‘역적 박정희 무덤 파헤쳐라’, ‘박근혜 총살하라’는 천인공노할 피켓 구호를 외쳤다.
때마침 박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태극기집회 참가자들과 승강이를 빚기까지 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우정사업본부가 박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계획을 돌연 취소한 것은 가장 대표적인 또 하나의 ‘흔적 지우기’ 사례다. 투명한 적법절차를 거쳐 만장일치로 확정한 기념우표 발행을 백지화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권력의 입김 탓인가? 권력의 눈치 보기인가?
둘 중의 하나라는 것이 대다수의 국민적인 인식이라고 우리는 믿는다. 재심의 과정의 진상을 한 점 남김없이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수수백년의 절대빈곤을 청산하고 산업화 혁명을 완성, 민주화의 토대를 구축한 박 전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은 전 세계가 경탄하는 실록(實錄) 아닌가. ‘한강의 기적’이란 말 속에 농축된 자유 대한민국 오늘의 위상이야 말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진면목을 상징하는 사전적(辭典的) 언어가 아니던가.

잔인한 보릿고개를 숙명으로 알고 자학(自虐)의 늪에 빠진 백성들을 일으켜 세워 민족자존(民族自尊)의 큰길로 달려 나오게 한 거인(巨人)의 위엄에 침을 뱉을 수 있단 말인가.
배은망덕도 유분수다. 알량한 이념갈등 따위에 떠밀려 착하고 올 곧은 한국인 본래의 심성이 이렇게 까지 망가졌단 말인가.
어떤 권력도 국민의 예리한 눈매를 거역할 순 없다. 민족중흥을 내건 ‘박정희 정신’을 계승하는데 앞장서온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결코 굴하지 않고 오직 한 길로 나아갈 것을 다짐한다. 2017.7.12. 민족중흥회 회장 정재호.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  econotalking@daum.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HBO 해킹, 《왕좌의 게임》 시즌7(4화) 대본 유출HBO 해킹, 《왕좌의 게임》 시즌7(4화) 대본 유출
삼성 《갤럭시노트8》 공식 프레스 사진(미드나잇 블랙)삼성 《갤럭시노트8》 공식 프레스 사진(미드나잇 블랙)
《제5호 태풍 노루》 예상 이동경로 추이《제5호 태풍 노루》 예상 이동경로 추이
NEW '삼성 폴더폰(SM-W2018)' 렌더링 사진, 중...NEW '삼성 폴더폰(SM-W2018)' 렌더링 사진, 중...
[한화그룹 '함께멀리' 실천] 비정규직 850명 정규직으로[한화그룹 '함께멀리' 실천] 비정규직 850명 정규직으로
[방송 톡톡] 드라마 '조작' 속 검사, 어떤 모습?[방송 톡톡] 드라마 '조작' 속 검사, 어떤 모습?
[뮤직 톡톡] 걸그룹 아이돌, 손가락 속 빛나는 블링블링 ...[뮤직 톡톡] 걸그룹 아이돌, 손가락 속 빛나는 블링블링 ...
'뮤직뱅크' 첫 출연 걸그룹 리브하이, '꿍따리 샤바라' ...'뮤직뱅크' 첫 출연 걸그룹 리브하이, '꿍따리 샤바라'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