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3.25 월 10:4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자동전송제외
[북-유자효 시 50주년] ‘꼭’… 16번째 시집방송인, 시인 두 궤적 완성의 길
  •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
  • 승인 2017.08.02 08:24
  • 댓글 0

[이코노미톡뉴스=배병휴 회장] 방송기자 출신 유자효 시인의 시집 ‘꼭’을 도서출판 황금알에서 황금알 시인선으로 출간했다. (2017.6.30.) 유 시인의 시집 여러 편을 읽은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시인의 말’을 통해 ‘생의 완성을 향하여’ 시집을 냈다고 밝혔다.

‘나의 삶’은 두 가지 궤적

유 시인은 어려서부터 문인의 길을 걷고 직업으로 방송인의 길을 걸었으니 삶의 궤적이 두 가지라고 설명한다. 방송기자 시절에도 시를 쓰고 전업 작가가 되고서도 방송을 했다. 시인 같은 기자였고 기자 같은 시인이었다는 말이 꼭 맞는다. 그러나 이제 두 궤적이 한 길에서 만나게 된다고 썼다. 나이 70 고개를 넘어서면서 인생의 완성에 관심을 갖는 그 출발선상 쯤에서 ‘꼭’ 시집을 냈다는 말이다.


꼭 돌아 갈거야

그날 그 시간 그곳
이제는 영원이 되어
흔적 없이 사라진
그날 그 시간 그곳
우리 다시 만나

유언
어제도 썼다
오늘도 썼다
내일도 쓸까
내 글을 누가 볼까
보고 있을까
이제 나는 유언을 쓰고 있는데

마광수 시집
치매 앓는 장모가 가장 좋아하는 책은

마광수 시집이다
돋보기를 쓰고 열심히 탐독하신다
성행위가 노골적으로 묘사된 부분은
아예 접어 두기도 한다
어느 날 주간보호센터로 가면서 그 시집을 끼고
나서는 것을 아내가 기겁하며 말렸다
그러자 딸의 얼굴을 빤히 보며 하시는 말씀
“얼마나 솔직하니? 이게 뭐 어때서 그래?”
나를 보고서는
“자네도 이 책 읽고 쟤를 좀 많이 사랑해주게”
점차 어려 가는
체력이 떨어져 가는
장모는 오늘도 열심히 마광수 시집을 읽고 계시다

▲ 방송기자 출신의 시인 유자효

유자효 시집 ‘꼭’에는 1~4부에 걸쳐 88편이 실렸다. 짧고 간결한 시어가 방송기사 같다는 말 그대로다. 문학평론가 장영우 교수(동국대)는 해설을 통해 유 시인의 작품활동이 올해로 꼭 50년, 시집 ‘꼭’은 16번째로 등단 반세기 자축의 뜻이 있다고 했다.
‘아직’, ‘심장과 뼈’, ‘사랑하는 아들아’, ‘주머니 속의 여자’, ‘전철을 타고…’, ‘성자가 된 개’, ‘아쉬움에 대하여’, ‘지금은 슬퍼할 때’ 등등.
KBS 파리특파원, SBS 이사, 한국방송기자클럽 회장 역임, 현 (사)구상선생기념사업회장, 지용회장, 시와시학 주간.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  econotalking@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삼성 갤럭시노트8-블랙·골드》공식 프레스 사진(앞·뒤·좌...《삼성 갤럭시노트8-블랙·골드》공식 프레스 사진(앞·뒤·좌...
LED교체·스마트미터기 교체 지원, 세대당 18만원LED교체·스마트미터기 교체 지원, 세대당 18만원
HBO 해킹, 《왕좌의 게임》 시즌7(4화) 대본 유출HBO 해킹, 《왕좌의 게임》 시즌7(4화) 대본 유출
삼성 《갤럭시노트8》 공식 프레스 사진(미드나잇 블랙)삼성 《갤럭시노트8》 공식 프레스 사진(미드나잇 블랙)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