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9.26 수 08:2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조세호, “초등학교 때 따돌림 당했을 때 담임선생님이 따뜻하게 대해주셨다” ‘눈물’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1.12 09:12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방송캡쳐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방송인 조세호가 12일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화제다. 이에 조세호가 옛 스승의 영상편지를 접하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다시금 두목을 받고 있다.

앞서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보조MC로 출연 중인 전현무와 조세호의 친구들이 출연해 옛추억을 되살렸다.

이날 조세호와 초등학교 동창인 도경완 아나운서가 출연해 “조세호는 저희 학년에서 마스코트 친구였다. 인기도 좋았고 물질적으로도 풍족한 친구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조세호는 “어머니 지갑에 손을 많이 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조세호는 초등학교 2학년 담임선생님의 영상편지가 공개되자 눈물을 흘렸다. 조세호 담임선생님은 “조세호가 밝고 장난기 많은 아이였다. 하루에 있었던 일을 재잘재잘 말하는 표정이 기억난다”고 회상했다.

조세호는 “일본에 있다가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 약간 따돌림 같은 걸 당했는데 그때 담임선생님이 따뜻하게 대해주셨던 기억이 있어서 뭉클했다”고 눈물을 흘린 이유를 설명했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