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9 수 13:5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장기용, 예쁜 짓 많이 하는 애교 많은 막내 동생… 하지만 촬영할 때 확 달라져” 한보름 언급 ‘눈길’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1.12 13:07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방송캡쳐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배우 장기용이 12일 온라인상 화제를 모으면서 그에 대한 한보름의 발언이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한보름은 매체인터뷰를 통해 KBS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손호준과 장기용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한보름은 "둘 다 내 스타일은 아니지만 매력있다"라며 "호준 오빠는 분위기 메이커였다. 나라 언니와 현장을 이끌어줬고, 밥을 정말 많이 사줬다"고 밝혔다.

장기용에 대해선 "반전 매력이 있다. 극중 상남자 스타일로 굉장히 멋있게 나왔는데, 실제론 애교많은 동생이다. 막냇동생 느낌"이라며 "예쁜 짓을 많이 했다. 모니터 하면서 '기용이 진짜 멋있다'고 하면 '누나, 형 왜 그래요?' 하면서 부끄러워했다. 막상 촬영할 때 되면 확 달라져서 '역시 배우는 배우구나' 느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장기용은 시청률 지킴이었다. 검색어 1위에 오르면 단톡방에서 다 같이 축하해줬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장기용은 지난 2012년 모델로 데뷔한 배우로 지난해 연말 방영된 ‘고백부부’ 주인공을 맡았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