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19 금 18:10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자동차
현대자동차 2018년 첫차 '신형 벨로스터(N)',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첫 선'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
  •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1.16 09:41
  • 댓글 0

대자동차의 2018년의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이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됐다.

지난 15일부터 열리고 있는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에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와 함께 북미 출시 예정인 소형 SUV인 '코나'도 전시하고 있다.

▲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전시되고 있는 2018년 신형 벨로스터. <사진@현대자동차>

[안경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북미시장에 신형 벨로스터는 올해 중순 경에, 벨로스터 N은 올해 말에 출시될 예정으로, 유니크한 디자인에 역동적인 성능을 더한 스포츠 쿠페 감성 구현했다.

북미시장의 신형 벨로스터는 누우 2.0 엔진과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의 라인업을 갖추고, 6단 수동·자동변속기와 6단 수동·7단 DCT가 탑재된다.

신형 벨로스터에는 현대자동차 준중형 차량 최초로 ‘스마트 쉬프트’ 기능이 적용된다. 해당 기능은 스포츠, 노멀 드라이빙 모드 이외에 추가된 것으로, 사용 운전자의 운전 성향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스포츠, 노멀, 에코 중 현재 상황에 가장 적합한 모드가 자동선택되는 기능이다.

'벨로스터 N' 모델은 지난해 유럽시장 i30 N 출시에 이은 고성능 N 라인업의 북미 시장 최초 모델로, 빨간색 캘리퍼의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  N 전용 스포츠 시트, N 전용 스티어링 휠을 탑재했다. 또한, 고성능 2.0 터보 엔진을 통해 최고 275마력, 최대토크 36.0(kgf.m)의 뛰어난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N 커스텀 드라이빙 모드는 운전자가 직접 모니터를 통해 엔진 응답성부터 승차감, 배기 사운드 등 각종 세팅을 세부적으로 조정 할 수 있어 운전자 자신만의 세팅을 만들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1,504㎡(약 455평)의 부스에서 벨로스터 4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2대, 쏘나타 등 승용 4대, 코나 등 RV 5대 등, 총 15대의 차량을 전시하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kh.ahn@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임신 린아, 애완견과 얼굴 맞대고 귀여운 표정… 그녀 바로...임신 린아, 애완견과 얼굴 맞대고 귀여운 표정… 그녀 바로...
군복무 단축,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모두 해당되나? 단축...군복무 단축,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모두 해당되나? 단축...
장승조 린아 부부 “장승조 잘 했네 칭찬도 해줬다… 나보다...장승조 린아 부부 “장승조 잘 했네 칭찬도 해줬다… 나보다...
[민생 경제] ‘축산농가’ 집단 폐업 위기! ‘가축분뇨의 ...[민생 경제] ‘축산농가’ 집단 폐업 위기! ‘가축분뇨의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