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8.18 토 18:1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도로공사] '24년 6월 개통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남한산선 터널 첫 발파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 기념식
2024년 6 전구간 개통 목표
  • 방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2.13 10:55
  • 댓글 0
▲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왼쪽 네번째)이 남한산성터널 발파기념식에서 대림산업 등 협력업체 임직원들과 발파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국도로공사가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 기념식을 가졌다. 12일(월), 성남시 중원구의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에서 발파식을 가졌다.

[방경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총사업비 8.1조원이 투입되는 왕복 6차, 연장 130.2km로 건설된다. 지난해 7월 민자사업에서 도로공사가 시행하는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이 전환돼 민자대비 1년 6개월이 단축될 예정으로 2024년 6월 전구간 개통 목표로 공사가 진행중이다. 

통행시간: 평일108분 주말 129분으로

건설이 완료되면,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속도도 약 10km/h 증가할 것으로 도공은 예측하고 있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 연장 8.3km로 11km인 서울-양양 고속도로 인제터널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될 예정이다.

방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kitty@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방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