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5.25 금 12:0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문화일반
英 더타임스, 평창올림픽 기사 독도 정정표현에도 또 오류 표기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2.13 10:46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영국의 더타임스가 평창올림픽 관련기사에서 '독도는 일본 소유'라고 보도한 후 정정기사를 냈지만 독도표현이 또 잘못되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더타임스에 일침을 가했다고 13일 밝혔다.

▲ '더타임스 독도관련 정정기사의 전체화면'.(사진=서경덕교수)

이번 일을 진행한 서 교수는 "정정기사에서 독도를 'disputed island of Dokdo(분쟁중인 섬 독도)'라고 표기를 했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독도는 분쟁의 섬이 아니라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한국섬이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 더타임스는 파이낸셜타임스, 가디언 등과 함께 영국의 대표적인 일간지로 다른 영국의 언론매체에서도 이런 잘못된 표현을 똑같이 따라 할 수 있기에 잘못된 독도표현을 반드시 바로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먼저 서 교수팀은 더타임스 측에 이메일로 이번 잘못된 독도표현을 지적했다. 특히 편집국장 앞으로는 독도에 관한 영어영상 CD 및 자료 등을 묶어 항의서한을 직접 보냈다.

이에대해 서 교수는 "요즘들어 다른 외신에서도 'disputed island of Dokdo'라는 표현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는 일본 정부의 보이지 않는 외교력이 세계적으로 먹히고 있다는 증거다"고 설명했다.

▲ '더타임스 편집국장에 보낸 항의서한과 독도관련 영어자료 및 영상CD'.(사진=서경덕교수)

또한 그는 "독도는 절대 영유권 문제가 될 수 없다. 제국주의 사상을 아직도 못버리고 있는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으로 전 세계에 홍보하는 것이 우리 독도를 지켜나갈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향후 영국 언론뿐만이 아니라 미국 등 세계적인 주요 언론매체에서의 'disputed island of Dokdo'라는 표현을 지속적으로 바꿔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팀은 지난 미국 NBC방송에서의 '일본 식민지배 옹호' 발언에 반박하는 동영상을 즉시 배포하여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 네티즌들이 6만여건을 확인하는 등 일본의 역사왜곡을 꾸준히 알리고 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