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0.17 수 21:10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최순실 1심 선고 판결, “자기 필요할 때만 고개 들고 답하고 아닐 땐 고개도 들지 않아” 박영선 증언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2.13 13:5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방송캡쳐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최순실 1심 선고 판결, “자기 필요할 때만 고개 들고 답하고 아닐 땐 고개도 들지 않아” 박영선 증언

오늘 오후 국정농단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의 1심 선고 판결이 내려질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박영선 의원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방송한 JTBC ‘썰전’에는 박영선 의원과 이혜훈 의원이 출연해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박영선 의원은 “구치소에서의 최순실 태도를 보고 ’이 사람이 수감된 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구치소장이 (최순실에) 절절 매더라”고 밝혔다.

이어 “자기가 필요할 때만 고개를 들고 답하고 아닐 땐 고개를 들지도 않더라. 그러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누가 도와주는 사람이 있는 것 같은데 누구라고 예상하는 분들이 있나”는 질문에 이혜훈 의원은 “힘 있는 사람이지 누구겠냐”며 “지금 법무부 장관이 공석이다. 그 위에 누가 있겠냐”라고 말했다.

한편 13일 오후 2시 10분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의 1심 판결이 선고된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14일 최순실에게 징역 25년을 구형한 바 있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