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0.17 수 22:5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여자들은 도구? “술 먹여서 넘어뜨려서 내 앞에 넘어져주면 내 것” 그릇된 성향 포착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2.14 00:1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방송캡쳐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여자들은 도구? “술 먹여서 넘어뜨려서 내 앞에 넘어져주면 내 것”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20대 여성을 살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정민이 경찰에 수배돼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가 여성들에 대한 그릇된 성향을 갖고 있던 것이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한 뉴스에서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정민에 대해 다뤘다.

이날 뉴스에서는 한정민의 지인의 인터뷰를 통해 그가 여성들에 대해 폭력적인 성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의 지인은 “한정민이 여자들은 도구이기 때문에 술을 먹여서 넘어뜨려서 내 앞에서 넘어져주면 내 것이 아니냐. 남자들은 다 그렇지 않느냐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정민은 지난해 7월 게스트하우스에서 심신미약인 상태인 한 여성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준강간)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7일 제주도로 혼자 여행을 온 26세 여성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옆 폐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그 후 경찰의 탐문을 받은 한정민은 제주공항을 통해 김포공항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그가 경기도 한 호텔에 머문 정황을 포착하고 뒤를 쫓고 있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