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4 금 23:57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김소희 대표, 모르고 그랬나 알고도 그랬나? 홍선주 폭로 작심하고 자신 드러내며 일갈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2.22 15:5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제공 : 김동훈 연극상 운영위원회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김소희 대표의 SNS글에 홍선주 대표가 폭로로 대응했다. 홍 대표의 발언을 김 대표가 부인을 하자 작심하고 본인임을 공개하며 목소리를 높인 것.

홍선주는 지난 19일 JTBC ‘뉴스룸’에 익명으로 이윤택 연출가로부터 당한 성폭행을 고발했다. 그녀는 “성폭행 장면을 직접 목격을 했고, 그 중에는 임신해 낙태한 친구도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선배들에게 하소연을 했으나 오히려 이윤택 연출가에게 누가 된다고 자신을 비난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김소희 대표는 이윤택 연출가를 안마할 사람을 직접 초이스를 했고, 이에 항의하는 홍선주 대표에게 “왜 이렇게 이기적으로 구느냐. 그 까짓 일로 그러냐”라고 이윤택 연출가의 부역자 노릇을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 대표는 지인의 SNS를 통해 “뉴스에 나온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너무 놀라 손이 떨린다. 누가 인터뷰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조치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홍선주 대표는 21일 자신의 SNS에 “JTBC 뉴스룸과 인터뷰한 사람이 바로 접니다. 김소희 선배님 저 찾으셨다고요? 해명하고 싶으시다고요? 그러면 하세요”라고 자신을 드러냈다.

이어 익명으로 인터뷰한 이유에 대해 “극단을 운영하는 입장으로 혼자만의 선택을 할 수 없었고 특히 어린이들과 함께하기에 그 아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홍선주 폭로에 김소희 대표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그 당시 어떻게 살았는지 기억이 잘 안 나서 실수가 벌어졌다”며 “당시 홍선주 씨에게 상처를 준일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