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4.27 금 12:3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현주 감독, 피해자에 문자 보내 ‘숙박비를 갚아라’고 까지 했다? “통화 내내 화를 내고 다그쳤다”
  •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3.21 01:29
  • 댓글 0
▲ 이현주 감독(방송 캡처)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이현주 감독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 A씨의 발언이 새삼 화제다.

피해자 A씨는 앞서 자신의 SNS에 “가해자 이현주의 ‘심경고백’ 글을 읽고 쓰는 글”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입장을 게재했다.

글에서 A씨는 “가해자 이현주 감독은 심경 고백글에서 사건 이후 ‘밥 먹고 차먹고 대화하고 잘 헤어졌는데 한 달 뒤에 갑자기 신고를 했다’고 하지만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통화 이후 두 차례 통화가 더 있었고 그 통화는 모두 녹취되어 재판부에 증거로 넘겨졌다. 그 두 번의 통화 내내 가해자 이현주는 나에게 화를 내고 다그쳤으며 심지어 마지막 통화 후엔 동기를 통해 문자를 보내 ‘모텔비를 갚아라’고 까지 했다”고 밝혔다.

또 “한 달 후에 갑자기 신고를 한 것이 아니라 사건 이후 신고하기 까지 약 한달 동안, 사과를 받기 위해 두 차례 더 내가 먼저 전화를 했고 사과는 커녕 내 잘못이라고 탓하는 얘기만 들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 한 달 이란 시간은 내가 당시 동석했던 동기오빠들에게 이 사실을 알린 시간이기도 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동석자 오빠들은 ‘너는 그때 만취해서 무슨 말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잠든 너를 침대에 눕혀 놓고 나왔다.’ 등의 말을 해주었고 조금씩 그제서야 나는 이게 범죄라는 걸 깨달아간 시간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현주 감독은 지난 2015년 4월경 만취한 동료 감독 A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가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을 선고받았다.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박성훈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