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MBC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인터넷상에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그녀의 인터뷰 내용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배현진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백지연을 동경했다고 밝혔다.

인터뷰에서 배현진은 “2008년 MBC에 입사하기 전까지 7번 정도 떨어졌다”면서 “그때마다 자존감이 무너져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또 배현진은 어떻게 아나운서의 꿈을 가지게 됐냐는 질문에 “어릴 적에 부모님과 함께 뉴스를 보는데, 대한민국 최초 뉴스데스크 여자 앵커인 백지연 전 아나운서가 나왔다. 그때 부모님이 백 아나운서를 보고 ‘카리스마 있고 멋지다’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배현진은 “그 이후 계속 뉴스데스크 앵커를 동경하면서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라는 막연한 꿈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21일 자유한국당이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송파을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에 임명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