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코스모폴리탄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배우 한예슬의 하의실종 패션이 화제다.

지난해 ‘코스모폴리탄’은 창간 17주년 기념호의 커버 모델로 등장한 한예슬의 화보를 공개했다. 솔직하고 당당한 ‘펀 피어리스 피메일’을 지향하는 코스모폴리탄에 딱 어울리는 그녀는 진한 메이크업 대신 자연스러운 얼굴로 코스모폴리탄 카메라 앞에 섰다.

“이런 자연스러운 콘셉트로 촬영한 적이 별로 없어 꽤 신선했어요”라며 촬영에 대해 만족하기도 한 한예슬은 티셔츠, 터틀넥과 데님 쇼츠처럼 심플한 의상들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련되게 소화해내며 패션 아이콘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또 인터뷰를 통해 기분파임을 드러낸 그녀는 계획 없이 어느 날 갑자기 미용실에 가서 단발머리로 자르게 됐다며 귀여운 웃음을 띠기도 했다.

한예슬은 아침에 일어나면 음악부터 틀고, 저녁에 잠들기 전에는 단 것을 꼭 챙겨먹고, 좋은 친구들과 보내는 솔직한 시간을 좋아한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