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8.18 토 18:1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사회
[네이버 한성숙 대표] "모바일 첫 화면, 뉴스 제외로, 3분기까지"한성숙 대표, "뉴스 편집 더 이상 안한다"
  • 배만섭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5.09 11:42
  • 댓글 0

근 '드루킹 게이트' 문제로 네이버 포털 사이트내 뉴스 기사 댓글이 사회적인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배만섭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조직적이고 일률적인 정치여론의 행태로 까지 불법으로 번질 수 있는 의혹과 위기감에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가 직접 입을 열었다.

"네이버는 더 이상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습니다"
-문제는 첫 화면 최상단에 노출된 소수의 기사에 3천만명이 집중
▲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 간담회'에서의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NAVER>

지난 3월 26일에 드루킹 수사가 시작되고 4일후 인 3월 30일날에 네이버는 '댓글정책이용자패널' 발족 했다. 드루킹 수사에 특검 요구까지 거듭되고 있는 실정에 네이버가 오늘 9일(수) 오전, 서울 역삼동 소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 한 대표는 뉴스 댓글 논란의 근본적인 문제는 "첫 화면 최상단에 배열된 소수의 기사에 3천만명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구조"를 꼬집었다. 이에 "네이버는 올해 3분기 이후부터는 더 이상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구글 검색 서비스처럼 뉴스의 아웃 링크(outlink) 제도의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No 실시간·급상승 검색어
Only 20 EA

모바일 첫 화면에서의 실시간·급상승 검색어도 배제한다. 20개의 검색어만 제공한 방식으로 개선점을 언급했다. 또한 언론사가 직접 주요 뉴스를 선정·편집하는 뉴스판을 신설하고, 이에 관련해 발생되는 광고 이익의 전액을 기사를 제공한 언론사에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사 댓들 정책에 관해서 한 대표는 댓글 정책은 해당 언론사가 결정하는 구조로 변경하고 계정(ID)에 관한 관리를 강화하고 매크로 등에 대응한 모니터링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선거 기간까지는 정치·선거 기사의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하고,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클릭했을 때만 댓글이 보이도록 시스템을 개선한다고도 언급했다.

네이버는 정보 유통의 플랫폼로서의 본연한 역할을 위해 기존의 뉴스 편집의 구조를 버리고 공간과 기술을 지원하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기자간감회를 통해 피력했다.

정치/선거 기사 및 뉴스 댓글 개선 일정

배만섭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euss@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배만섭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