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6.25 월 21:2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양예원 이소윤 “몇 년전 일이니 당한 사람 엄청 많을 듯”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5.17 19:0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양예원 SNS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온라인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서 개인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방송인 양예원과 그의 지인 이소윤이 음란 사이트 사진 유출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를 한 가운데, 마침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계정을 통해 자신의 의사의 반해서 강압적으로 음란 사진 촬영을 강요당해 찍게 됐고, 애당초 유출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달리 음란사이트를 통해 유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예원과 이소윤은 이달 초 지인들을 통해 자신들의 사진이 음란사이트에 올라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극단적인 생각까지하며 좌절했으나, 서로를 의지하며 힘을 얻어 이 사실을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양예원과 이소윤은 이 사실을 널리 퍼뜨려 더 이상 이런 피해를 당하는 사람들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17일 마포 경찰서는 두 사람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소인들을 조사한 후 가해자들을 소환할 예정이다.

▲ 사진 : 이소윤 SNS

네티즌들은 “저런 일이 있다고 소문만 돌았었는데 실제 피해자가 있었다니... 안타까워요. 저런 짓 하는 놈들을 반드시 처벌해야 됩니다”, “진짜 읽는 내내 화나네...추잡하고 더럽다 그리고 "국산야동" 이딴 것 좀 유포하지마라. 본인들도 모르는 채로 찍힌 몰카, 야동들 제발 제대로 단속했으면 좋겠다”, “강제로 누드모델로 만들어버린 실장이란 사람 징역 7년이상이 불가피하다”, “수법이 한두 번 해 본게 아니고 몇년전 일이니 피해자 엄청 많을 듯.. 제대로 수사해서 가해자들 확실하게 처벌 받게하자” 등의 의견들을 표시하며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