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1 화 12:0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트럼프 김정은 회담, "흥행한 헐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누가 뭐래도 마네킹 아니라 현실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6.12 13:07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트럼프 김정은 회담 이미지 (사진출처 = 방송 캡처)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트럼프 김정은 회담은 흥행에 성공한 헐리웃 무비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에 대한 다양한 평가가 국내외로부터 나오고 있다.

일부 정치권을 제외한 국내 정치권도 환호를 보내고 있고, 시민사회단체도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내고 있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지각변동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부모들은 “우리 아이들은 더 이상 전쟁을 경험하지 않아도 된다” “아이들은 커서 군대를 안 갈수도 있겠다”라는 희망과 바람을 전달하고 있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을 신기한 눈으로 바라보는 네티즌들도 넘쳐난다. 그도 그럴 것이 북한과 미국은 지난해까지 ‘전쟁 직전’까지 치달았고, 또 헐리우드 영화 역시 꾸준히 ‘북한’을 섬멸의 대상, 처단의 대상, 사라져야 할 존재 등으로 묘사했기 때문.

사정이 이렇다보니 트럼프 김정은 회담을 접한 일각에선 "마치 헐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 하다"라며 신기하다는 눈빛을 보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로 악수를 하고 어깨를 두드려주는 모습 역시 낯선 풍경이지만, 이제는 ‘반갑다’는 의견도 나온다. 마네킹이 아니라 현실적인 두 사람의 ‘팩트’에 전 세계인들이 감동과 찬사를 동시에 보내고 있는 것.

트럼프 김정은 회담을 접한 외신들도 어리둥절하긴 마찬가지. cnn은 “에스에프 무비 속 판타지”라고 묘사했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은 불과 얼마 전까지 서로를 ‘비속어’로 삿대질하며, 곧바로 핵전쟁의 신호탄을 누를 것만 같았던 분위기와 180도 다르다는 점에서 여전히 ‘대단한 사람’ ‘놀라운 인물’ ‘위대한 지도자’ ‘역대급 만남’ 등의 평가가 나오고 있다.

또한 외교는 ‘힘’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진리도 트럼프 김정은 회담에서 엿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으로 새로운 역사가 서술되고 있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한반도의 영구 평화를 위해 수시로 이어져야 하는 까닭이다.

트럼프 김정은 회담 이미지 = 방송 캡처, 트위터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