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3.26 화 18:4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전시·영화
교과서에 나오는 거장 작품들 한자리...'근대를 수놓은 그림'展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7.11 15:18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고희동,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중섭 등 근대 거장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전시가 7월 11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5, 6전시실에서 진행된다.

▲ 김환기, 산월,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1960.(사진=국립현대미술관)

'근대를 수놓은 그림'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주요 소장품을 통해 1900년부터 1960년대까지 이어진 한국 근대미술사의 흐름을 조망하는 전시로서 고희동, 권진규,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인성, 이중섭 등 미술 교과서에서 만나는 근대 거장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는 시기별 주요 특징에 따라 제1부 ‘근대미술의 발아 (1900~1920년대)’, 제2부 ‘새로운 표현의 모색 (1930~1940년대)’, 제3부 ‘의식의 표출 (1950~1960년대)’로 구성된다.

제1부 ‘근대미술의 발아 (1900~1920년대)’는 외국에서 새로운 미술양식이 유입되고 미술가들이 예술 의지를 펼치기 위해 작품 활동을 시작하면서, 한국미술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했던 시기를 조명함으로써 변화된 전통 회화 양식, 사진의 도입과 그 영향, 그리고 한국근대미술 초기 유화의 전개 등을 살펴볼 수 있다.

20세기 초 근대기 우리나라의 사회상, 문화상 등을 엿볼 수 있는 황철의 사진첩과 한국에 최초로 서양화를 도입한 고희동의 '자화상'(1915), 한국 최초의 추상화가 주경의 '파란'(1923) 등이 소개된다.

▲ 구본웅, 여인, 캔버스에 유채, 47x35cm, 1930.(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2부 ‘새로운 표현의 모색 (1930~1940년대)’에서는 본격적으로 미술을 공부한 미술가들이 누드, 정물, 풍경 등의 다양한 주제를 인상주의, 야수주의, 표현주의, 추상주의 등 여러 표현법으로 그려 내고자 했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1930년대 한국표현주의 미술을 대표하는 구본웅의 누드작품 '여인'(1930년대), 인상주의적 경향을 보여주는 이인성의 '계산동 성당'(1930년대)등이 소개된다.

제3부 ‘의식의 표출 (1950~1960년대)’에서는 한국전쟁의 상처를 회복하고 예술로 희망을 전파하고자 했던 노력을 들여다볼 수 있다.

▲ 황철의 근대기 사진자료, 3권 중 일부(140점), 흑백사진, 연도미상.(사진=국립현대미술관)

또한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통해 추구하였던 아카데믹한 사실주의 경향, 추상미술의 전개, 해외로 나간 미술가들의 작품 등 작가들의 의식이 표출되는 다양한 모습들을 살펴본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가 파리에서 귀국해 그린 '산월'(1960), 한국전쟁 당시 박래현이 남편 김기창과 군산에서 피난생활 중 그린 '노점'(1956) 등이 소개된다. 전시는 2019년 5월 12일까지.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티븐연 반려견 논란,  최악의 인성스티븐연 반려견 논란, 최악의 인성
국민연금,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이사 연임 '찬반' 고심국민연금,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이사 연임 '찬반' 고심
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중심 조직문화로…진정한 리딩뱅크 달...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중심 조직문화로…진정한 리딩뱅크 달...
[18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18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