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7.19 목 16:14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전시·영화
교과서에 나오는 거장 작품들 한자리...'근대를 수놓은 그림'展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7.11 15:18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고희동,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중섭 등 근대 거장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전시가 7월 11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5, 6전시실에서 진행된다.

▲ 김환기, 산월,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1960.(사진=국립현대미술관)

'근대를 수놓은 그림'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주요 소장품을 통해 1900년부터 1960년대까지 이어진 한국 근대미술사의 흐름을 조망하는 전시로서 고희동, 권진규, 김환기, 박래현, 박서보, 이인성, 이중섭 등 미술 교과서에서 만나는 근대 거장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는 시기별 주요 특징에 따라 제1부 ‘근대미술의 발아 (1900~1920년대)’, 제2부 ‘새로운 표현의 모색 (1930~1940년대)’, 제3부 ‘의식의 표출 (1950~1960년대)’로 구성된다.

제1부 ‘근대미술의 발아 (1900~1920년대)’는 외국에서 새로운 미술양식이 유입되고 미술가들이 예술 의지를 펼치기 위해 작품 활동을 시작하면서, 한국미술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했던 시기를 조명함으로써 변화된 전통 회화 양식, 사진의 도입과 그 영향, 그리고 한국근대미술 초기 유화의 전개 등을 살펴볼 수 있다.

20세기 초 근대기 우리나라의 사회상, 문화상 등을 엿볼 수 있는 황철의 사진첩과 한국에 최초로 서양화를 도입한 고희동의 '자화상'(1915), 한국 최초의 추상화가 주경의 '파란'(1923) 등이 소개된다.

▲ 구본웅, 여인, 캔버스에 유채, 47x35cm, 1930.(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2부 ‘새로운 표현의 모색 (1930~1940년대)’에서는 본격적으로 미술을 공부한 미술가들이 누드, 정물, 풍경 등의 다양한 주제를 인상주의, 야수주의, 표현주의, 추상주의 등 여러 표현법으로 그려 내고자 했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1930년대 한국표현주의 미술을 대표하는 구본웅의 누드작품 '여인'(1930년대), 인상주의적 경향을 보여주는 이인성의 '계산동 성당'(1930년대)등이 소개된다.

제3부 ‘의식의 표출 (1950~1960년대)’에서는 한국전쟁의 상처를 회복하고 예술로 희망을 전파하고자 했던 노력을 들여다볼 수 있다.

▲ 황철의 근대기 사진자료, 3권 중 일부(140점), 흑백사진, 연도미상.(사진=국립현대미술관)

또한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통해 추구하였던 아카데믹한 사실주의 경향, 추상미술의 전개, 해외로 나간 미술가들의 작품 등 작가들의 의식이 표출되는 다양한 모습들을 살펴본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가 파리에서 귀국해 그린 '산월'(1960), 한국전쟁 당시 박래현이 남편 김기창과 군산에서 피난생활 중 그린 '노점'(1956) 등이 소개된다. 전시는 2019년 5월 12일까지.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