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4 금 23:57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북한 석탄 '반입자' 과연 누구일까? 정부는 알았나 몰랐나, 한국당 "32차례나 들락날락" 직격탄...文 정권 비판 '역대급'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7.20 12:0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북한 석탄 존재와 반입자에 대해 현 정부는 알았을까? 몰랐을까? 미스테리가 증폭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북한 석탄 논란에 대한 한국당의 비판 수위가 갈수록 거세질 조짐이다.

북한 석탄 논란에 대한 비판은 한국당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도 전날부터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북한 석탄 논란과 관련해 “대북제재의 최전선에서 국제공조를 독려해야 할 우리 정부가 오히려 대북제재의 그물에 구멍을 내고 있는데 대해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이날 “유엔 안보리 제재대상인 북한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작년 10월 이후 최근까지 아무런 제지도 없이 32차례나 들락날락한 것이 언론보도로 드러났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 석탄임을 뻔히 알면서 이를 방치했다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는데, 충격적 사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북핵 피해의 당사자인 한국이 대북제재에 구멍을 낼 궁리부터 하고 있는데, 다른 나라들에게 대북제재에 나서라고 요구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시간을 주면 줄수록 북한의 비핵화는 물 건너가게 될 것”이라며 “최근 일련의 상황이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으로 흘러가는데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핵 있는 평화 체제’로 고착되는 일이 없도록 정부는 각성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상 금수품목인 북한 석탄이 국내로 반입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북한 석탄을 실어나른 선박들이 최근까지 우리나라에 입항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북한 석탄 논란과 관련, 외교부는 일단 "필요시 반입자를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북한 석탄을 이슈화하면서 정부 압박 카드로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노골화하고 있다.

북한 석탄 이미지 = 연합뉴스tv 캡처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