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0.16 화 07:0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됐지만 자영업 대출 증가폭 '확대'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8.09 16:45
  • 댓글 0
   
▲ <사진=이코노미톡뉴스 DB>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 등 정부 규제가 강화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7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는 전월보다 7000억 원 가량 축소되는 등 석 달 연속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영업자 대출이 전월보다 2조5000억 원 증가해 넉 달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났다.

9일 금융위원회의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5조5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증가액인 2조2000억 원에 비해 7000억 원 가량 축소됐다. 또 전년 동월(9조5000억 원)대비 4조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살펴보면 가계대출 대부분을 차지하는 은행권 대출증가액은 4조8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조9000억 원 감소했고 제2금융권 증가규모(8000억 원)는 2조원 축소됐다.

이에 가계 빚 증가규모는 지난 4월 7조3000억 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5월 6조8000억 원, 6월 6조2000억 원, 지난달 5조5000억 원으로 점차 둔화세를 나타냈다.

7월 중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은 3조1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1조9000억 원 줄었고 전월보다 1000억 원 축소됐다.

기타대출 증가액 역시 1조7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2000억 원, 전월대비 1000억 원 줄었다.

다만 기타대출 안에 포함되는 신용대출은 7월 증가액이 1조 원을 기록 전년동월(1조1000억 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6월 증가액(9000억 원)과 비교해서는 1000억 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가계 대출 증가 규모는 8000억 원으로 전월 1조2000억 원보다 4000억 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은 2000억 원 감소했고 기타대출은 전월대비 5000억 원 감소한 1조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7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권 기업대출은 5조8000억 원 늘어 전월 –9000억 원보다 큰 폭으로 늘어났다. 대기업 대출은 6월 –3조3000억 원에서 지난달 2조3000억 원 증가로 전환됐다. 이는 기업이 분기 말 일시 상환했던 자금을 재 취급한 영향이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 대출도 3조5000억 원 늘었다. 전월 2조4000억 원 보다 증가세가 확대됐다.

특히 주로 자영업자가 빌리는 개인사업자 대출이 전월보다 2조5000억 원 증가해 304조6000억 원을 돌파했다.

증가 규모는 지난 3월 2조9000억 원 이후 넉 달 만에 가장 많았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도 “신용대출, 자영업자대출 등 취약요인이 여전히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