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필라테스 뚱땡이 사건의 A부터 Z까지 완벽해부된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어 주목된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질문이 제기된다. 필라테스 뚱땡이 뿐일까. 의문부호는 그렇게 시작된다. 그들이 카톡으로 주고 받은 ‘놀림의 대상’은 과연 1명 뿐이었을까. 후회하고 사과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인스타그램 등에서 현재진행형이다. 그만큼 그들의 질주는 요란했고 결과는 참혹했다. 만약 안들켰다면 어떤 일이 계속 벌어졌을까.

필라테스 뚱땡이 자체로 모욕을 당한 이 여성은 당시의 사건을 좌시하지 않았다. 외부에 공개했고, 자신이 어떤 모욕을 당했는지 적나라하게 해부하고 폭로했다. 여성이 여성을 ‘죽인 현실’에 대해 좌시하지 않은 셈이다.

필라테스 뚱땡이 논란에 묘한 기류가 생기고 있다. 동업관계를 끝냈다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주사위를 던졌지만,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필라테스 뚱땡이는 앞서 일부 언론을 통해 이슈화됐지만 검색어로 등극하기 전까진, 인스타그램 등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이후 일부 포털에서 검색어로 등극하자 상황이 바뀌기 시작하며 여론은 들끓고 있다.

“너 필라테스 뚱땡이 이야기 들어봤어”가 오늘 오후의 핫이슈로 등극하고 있는 형국이다. 그리고 논란은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고 의혹은 또 다른 의혹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편 관련 기사 댓글들에 따르면 필라테스 뚱땡이 사태는 비단 해당 업체 뿐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비일비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