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7.21 일 16:1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양예원, '그 남자'와 '배00' 논란...왜 하필 이 시점에?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9.12 19:27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양예원 그녀를 둘러싼 잡음이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 남자친구와 '배낚시'를 즐긴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배낚시와 회를 먹었다고 인증샷을 올린 장소는 사망한 스튜디오 실장의 유골이 뿌려진 인근으로 알려져 갑론을박이 뜨겁다.

양예원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가족의 ‘증언’이 나온 셈이다. ‘비공개 촬영회’를 담당한 스튜디오 실장 동생은 “죽은 우리 오빠가 재가 돼 뿌려진 곳에서 양예원이 바다낚시를 하고 있다”라며 발끈하고 나섰기 때문.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일 경우 양예원 태도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타가 나올 전망이다.

그도 그럴 것이 양예원 씨에게 노출 촬영을 강요하고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은 지난달 9일 “억울하다”라며 유서를 남기고 한강에 투신했기 때문. 이후 양예원에 대한 옹호론에서 비판론이 확산되기도 했다.

양예원은 그러나 이 같은 논란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 대신 여성단체의 지원사격을 받으며 법정 투쟁을 통해 자신의 억울함을 강변하고 있다. 특히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최근 언론 인터뷰 형식으로 자신의 입장을 표명하면서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양예원 행보에 제기됐다.

그런 와중에 이 같은 양예원 바다낚시 논란이 터진 것. 물론 이 같은 사실을 언급하며 공개된 사진 속 인물이 양예원인지, 그녀와 닮은 여성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가해자로 지목된 여성이 또다시 그녀 이름을 거론하면서 논란은 제3라운드로 향하고 있다.

양예원 측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역시나 침묵 중이다. 그녀는 과거 사진 논란에 대해 자신이 감금을 당한채 촬영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공개된 카톡 등에 따르면 양예원은 자발적으로 사진찰영을 먼저 요청하는 등,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형국이다.

양예원 이미지 = 방송 캡처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