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1.21 수 11:00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합의된 시나리오 때로 연기했을 뿐"...논란 되고 있는 조덕제 영상, 연기자로서 몰락 '피할 것' 사실상 대대적인 반격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9.14 10:49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조덕제 영상에 대해 조씨는 "촬영 당일까지 약속된 시나리와와 콘티대로 연기를 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법원은 그런 조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여배우의 '폭로'에 손을 들어줬다.

이에 따라 '위기의' 조덕제 영상 공개는 벼랑 끝 위기에서 ‘해법’을 찾기 위한 탈출구로 보인다. 주사위를 사실상 던지며 마지막 선택을 대중들에게 맡겼다. 한쪽은 ‘폭행’ ‘성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한쪽은 ‘연기 몰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조덕제 영상을 직접 보고 판단을 해달라는 주문이 나온 셈이다.

조덕제 영상 공개가 온라인을 강타하고 있다. 그냥 당하진 않겠다, 다시 말해 폭로 여성의 주장을 반격할 ‘증거’를 시민들에게 맡기겠다는 의지다. 여성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믿지 말고, 당시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논의를 조덕제 영상을 통해 관객들이 해달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조덕제 영상 키워드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대중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하지만 조덕제 영상에 따르면, 이러한 영상이 ‘문제시’ 될 경우, 대한민국에서 제작되는 폭력영화, 성적 영화는 모두 ‘고소 고발’ 가능성이 존재하게 된다.

그만큼 문제의 영상은 그의 표현대로 ‘위험에 대한 도전’이다. 영화계 역시 이 같은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어떤 기준으로 촬영을 해야 여성 혹은 남성들이 ‘성적 피해’ 문제가 없이, 또한 후폭풍이 없이 말끔하게 촬영이 되는지가 조덕제 영상을 기준으로 보게 되는 계기점이다.

조씨 영상이 논란이 되게 된 기준은 반민정. 반씨는 실명을 전날 공개하며 자신은 조덕제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간 얼굴을 공개하지 않고, 실명도 공개하지 않았지만, 재판에서 일정부분 승리하자 반격에 나섰다. 그러자 조덕제 영상이 터지면서 다시 반씨에 대한 재공격에 들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진실게임으로 보기엔, 양쪽 모두 타격이 크다. 자존심 싸움 성격으로 변질되고 있다.

관련 영상을 보면 사실상 답이 나온다. 이 영상이 앞뒤가 잘린 영상인지 전체 맥락에서 접근해야 하는지는 마땅한 ‘답안지’가 없지만, 일단 공개된 조덕제 영상을 보면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대목들이 많다. 물론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다.

이번 여상 후폭풍이 그렇기 때문에 거세질 전망이다. 더 이상은 당하지 않겠다, 라는 마지막 지푸라기라고 잡겠다는 의지가 조덕제 영상에 내포돼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시간 현재 이 뿐 아니라 조씨에 대한 언론들의 집중 지원 혹은 집중 사격들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언론도 보는 시각에 따라 의견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물론 판단은 대중이 하는 것이며, 조덕제 영상에 따라 조씨가 향후 어떤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설지 주목된다.

조이미지 = 방송 캡처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