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2.21 목 23:5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주가 하락에 투자자문사 순이익 66% 감소…순이익 양극화 심화
  •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9.14 15:36
  • 댓글 0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올해 1분기(4∼6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이 주가 하락으로 전분기보다 60% 이상 감소했다. 투자자문사들의 실적이 급락한 가운데 분기순이익의 70% 이상이 상위 5개사로 몰리며 극심한 양극화 상태를 보이고 있어 금감원이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2018 사업연도 1분기(4∼6월) 전업 투자자문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전분기인 1∼3월 414억 원보다 274억 원(66.2%) 줄어든 140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208억 원과 비교해서는 68억 원 감소했다.

금감원은 “올해 초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코스피와 코스닥이 모두 하락세를 보이는 등 주가 지수가 하락하며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코스피 지수는 1월 말 기준 2556.46포인트에서 6월 말 2326.13포인트까지 떨어졌다. 코스닥 지수도 1월 말 913.57포인트에서 6월 말 818.22포인트로 내려왔다.

이에 따라 고유재산 운용이익은 111억 원으로 전분기 548억 원에서 437억 원(79.7%) 줄어들었다.

또 올해 1분기 전업 투자자문사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0.0%로 전분기 25.7%에서 15.7%포인트 감소한 반면 수수료 수익은 313억 원으로 전분기 310억 원보다 3억 원(1.0%) 증가했다.

감소세를 보였던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일임·자문)도 올해 6월 말 기준 14조 원으로 지난 3월 말 13조3000억 원과 비교해 3개월 만에 7000억 원(5.3%) 증가했다.

일임계약고는 브이아이피자산운용 등의 대형 투자자문사가 전문 사모운용사로 전환한 영향으로 지난 3월 말 8조5000억 원과 비교해 1조1000억 원(12.9%) 감소했지만 자문계약고가 공모 채권형 펀드에 대한 자문 수요 증가로 올해 3월 말 4조8000억 원에서 1조8000억 원(37.5%)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회사별로는 전업 투자자문사 176개사 중 79개사는 총 255억 원의 흑자를 올렸으나 97개사는 115억 원의 적자를 냈다. 적자회사 비율은 55.1%로 전분기 49.1%(175개사 중 86개사)와 비교해 6.0%포인트 증가했다.

하지만 금감원은 상위 5개사가 전체 투자자문사 분기순이익의 71%를 차지하는 등 심각한 양극화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며 중소형 투자자문사의 수익성 및 성장성은 여전히 취약한 상태라고 전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자문사의 고유재산 운용실적 의존도가 높아 시장 상황에 따라 영업실적 및 수익성이 크게 변동하고 있다”며 “중소 투자자문사의 운용자산 추이, 재무상황 및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brj729@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미나 김종민, 결별 사실로.. 왜?황미나 김종민, 결별 사실로.. 왜?
김보라의 철벽? 머쓱한 억측에… 조병규 심쿵 스킨십 이제보...김보라의 철벽? 머쓱한 억측에… 조병규 심쿵 스킨십 이제보...
일본 지진, 심상찮은 흔들림… 진앙지 인근은 무려 진도 6...일본 지진, 심상찮은 흔들림… 진앙지 인근은 무려 진도 6...
[길몽흉몽 꿈해몽] 다리가 있어야 할 곳에 다리가 없어서 ...[길몽흉몽 꿈해몽] 다리가 있어야 할 곳에 다리가 없어서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