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1 화 18:1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급소 맞은거 실화야? 최홍만 '승부의 세계' 또 패해..."굴욕" vs "억울" 의견 '극과 극'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11.11 12:11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키 218cm의 거구 최홍만이 졌다. 상대 선수는 화려했다.

10일 최홍만은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호텔 코타이아레나에서 열린 신생 격투기 대회에서 tko 패배를 당했다.

최홍만을 언급하는 매체들의 공통점은 한 가지로 귀결된다. ‘키가 작은 파이터’ 앞에서 처참하게 무너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홍만은 체구가 40cm가 작은 소림사 출신 파이터에게 무너졌다.

상대 선수는 이롱. 그는 소림사 무술을 수련한 파이터로 '스님으로' 캐릭터를 잡았다.

최홍만을 향한 바람은 그래서 나온다. 언제쯤 이 혹독한 승부의 세계에서 과거의 맹폭격이 나올 수 있느냐는 것이다. 망신이라는 비판과 투혼이라는 극찬이 엇갈리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최홍만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러한 분위기를 읽고 있을 것이다.

최홍만 선수를 향해 일각에선 ‘경쟁력이 사실상 상실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선수로서 생명력이 다 했다는 것이다. 이른바 파이터 머니에 대한 올인을 그만둬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홍만이 31살의 스님 파이터 이롱에게 졌다. 중국에서 열린 격투기 대회에서 졌다. 신생 격투기 대회라는 점에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최홍만에게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최홍만은 그러나 보는 이에게 안쓰러울 만큼 맞고 또 맞았다. 상대 발차기는 화려했지만 최홍만 발차기는 좀처럼 볼 수 없었다. 급기야 ‘급소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경기는 중단됐다.

최홍만에 대한 갑론을박과 논쟁이 뜨거운 이유다. 심판은 최홍만의 주장에 손을 들지 않았다. 최홍만이 아픈 몸을 이끌고 경기를 펼쳤지만 그의 주장은 설득력을 얻지 못했다. 최홍만을 향한 걱정과 우려는 그래서 나온다. “이러다가 크게 다칠 수 있다”는 팬들의 격려글도 봇물을 이룬다.

한편 최홍만이 참가한 이번 경기의 룰은 독특했다.

휴식조차 없이 9분 1라운드로 펼쳐졌고 판정 승부는 내지 않았다. KO로 경기가 끝나지 않고 9분이 다 흐르면 무조건 무승부로 알려졌다.

최홍만 이미지 = 방송 캡처(기사내용과 관계없음)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