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별 전문성 살린 분업·협업 통해 농어촌 공동체의 성장 행복 실현

▲ 한국농어촌공사는 오늘 전남 나주 본사에서 aT, KREI, 전남농기원 등 나주 소재 농업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농어촌공사>

[안경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지역 농어촌 활성화를 위해 관련 4개 기관이 금일 19일, 전남 나주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전라남도농업기술원 등 4개 기관이 합동으로 '지역 농어업·농어촌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다.

금범 협약을 통해 4개 관계 기간들은 사회적·경제적 영향력을 활용해 더 나은 농어촌 만들기에 앞장 설 것을 다짐했다.

농어촌공사와 aT는 지역개발 및 농업생산기반 조성·관리에 경험이 풍부하고, KREI는 농업정책 연구 분야의 최고 기관이며, 전남 농기원은 농산물 재배 및 가공기술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어 각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통합적인 농어촌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들 4개 기관은 '강진 탐진사인권역 버섯재배시설을 통한 농촌마을 활성화’를 우선적으로 선정해 추진한다. 농어촌공사는 사업추진기반 조성 및 대상마을 총괄지원을, 전남농기원은 버섯 생산 및 가공 기술 교육을, aT는 표고버섯 재배 컨설팅 및 생산물 판로지원을, KREI는 생산물의 시장성· 경제성을 분석 및 마을 활성화 컨설팅을 제공한다.

농어촌공사 최규성 사장은 "금번 업무협약을 통하여 농어업인을 위한 적극행정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어 "기관별 전문성을 살린 분업과 협업을 통해 농어촌 공동체의 성장과 행복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