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8.23 금 17:5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연예
한국음악저작권협회, 국내 음악 저작물 관리곡수 70만 곡 돌파한음저협 해외 관리곡 포함 총 354만 곡 넘어
  •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12.17 22:07
  • 댓글 0
▲ 한국음악저작권협회

[ 최노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는 지난 23일, 협회가 관리하고 있는 국내 곡이 70만 곡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음저협은 지난 2016년 2월, 국내 관리곡 수 50만곡을 넘어섰던 이후 3년이 채 안된 기간에 20만 곡이 추가로 등록돼 70만곡 이상을 관리하게 됨으로써, 국내 최대 음악 저작권 신탁 단체임을 다시금 증명했다.

한음저협이 관리하고 있는 70만 곡 중 대중음악이 약 40여만 곡을 차지하고 있으며, 가곡을 비롯한 순수 음악이 2만 4천여 곡, 국악 7천여 곡, 동요 3만 3천여 곡, 종교 2만 9천여 곡으로 일반 음악이 구성되어 있고, 나머지 20만여 곡은 방송 등에서 사용되는 주제곡, 배경음악, 시그널 음악 등이 등록되어 있다. 이와 더불어 라이브러리 음악을 포함해, 외국 음악 약 280만 곡을 포함하면 한음저협의 총 관리곡은 무려 약 354만여 곡에 이른다.

한음저협의 곡 등록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남종훈 경영본부장은 "대중들의 다양한 기호에 맞는 넓은 스펙트럼의 음악들이 지속적으로 창작되고 있는 요즘이다"며, "이에 따라 협회는 관련 부서에 다수의 인력을 배치하고 기술적인 지원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저작물 관리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음저협은 최근 해외 현지 음악 차트를 점령하고 있는 K-POP의 저작권료를 누락 없이 징수하기 위해 지난 10월,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이 공식 지정한 저작물 관리 코드인 ISWC(International Standard Musical Work Code) 자체 발급 승인을 받고, 이를 시행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대한민국 음악이 해외 지역에서 사용되었을 때 저작권 단체 간의 추가 정보 교환 없이 ISWC만으로 저작물 확인이 바로 이루어져, 해외 저작권 사용료 징수도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은 "협회가 국내 음악 70만 곡을 비롯해 총 350만 곡 이상을 관리하는 명실상부 국내 최대 음악저작권 신탁단체로 성장한 것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런 작가들의 노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음악 산업이 르네상스를 맞이했음에도, 음악을 창작하는 작가들은 정작, 문체부의 저작권 징수규정 승인제로인해 아직도 어려움을 격고 있다.  하루빨리 승인제가 아닌 신고제로 바뀌어, 뿌리부터 튼튼한 음악 시장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nojin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반포1단지 소송에 발목… ‘분양가’ 놓고 현대건설 ‘난감’반포1단지 소송에 발목… ‘분양가’ 놓고 현대건설 ‘난감’
부국증권, 창립 65주년 기념행사 개최부국증권, 창립 65주년 기념행사 개최
휠라코리아, 중국발 회계 루머 일축…하반기 상승 ‘전망’휠라코리아, 중국발 회계 루머 일축…하반기 상승 ‘전망’
LG전자, 가전관리 앱 ‘LG 씽큐’ 음성인식 추가LG전자, 가전관리 앱 ‘LG 씽큐’ 음성인식 추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