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2.18 월 14:0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기술 '국제표준화 과제' 추가 채택ITU-T서 양자암호통신 관련 기술 표준화 위한 실무 회의 의장단으로 위촉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07 11:25
  • 댓글 0
▲ SK텔레콤이 글로벌 양자암호통신 기술의 기준을 세운다 ( 사진=SK텔레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신기술을 통해 해당 분야 글로벌 리더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회의에서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관련 신기술 2건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고 7일 밝혔다.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기술은 이후 ITU-T내 수십여 개 국가의 논의를 거친 뒤 글로벌 표준이 된다.

이번 ITU-T 회의에서 채택된 신기술은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 활용을 위한 시스템, 양자키 분배를 위한 기존 암호화 체계 활용 방법 등 2가지로 두 기술 모두 통신망에 양자암호를 적용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에도 ITU-T에서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를 위한 보안 프레임워크와 양자 난수발생기 보안구조 기술 최종 표준에 반영될 내용을 승인 받은 바 있어, 이번 과제 2건이 추가 채택과 함께 ITU-T에서만 총4건의 양자암호기술 관련 국제표준화 과제를 수행하게 됐다.

양자암호통신 국제표준화 과제를 4건 이상 수행하는 기업은 세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SK텔레콤은 미국, 중국 등 전세계 통신 강국들이 참여한 ITU-T 회의에서 양자암호기술 관련 워크샵과 실무 회의 주재 등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양자암호기술 표준화를 위한 실무 회의 의장단으로 위촉돼 글로벌 양자 리더십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이번 성과는 SK텔레콤이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세종-대전 간 LTE 백홀에 양자암호통신을 실제 적용했으며, 이듬해인 2017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5x5mm)의 양자난수생성기(QRNG) 칩을 개발하는 등 양자암호통신 기술 고도화를 위한 노력의 결실로 평가되고 있다. 이어 지난해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 IDQ를 인수하기도 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양자암호통신 글로벌 표준화 과제를 가장 많이 수행한다는 것은 SK텔레콤의 기술력이 세계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글로벌 표준 개발과 생태계 확대에 앞장서 양자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현재 중소기업 등과 손잡고 양자암호통신 생태계를 개척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 국내 최초 양자암호통신 연구기관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설립을 이끌어 낸바 있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영세 동성성추행.. 김영세 동성성추행.. "손 잡아 닫라"
아시아나, 중소·중견기업 대상 ‘기업우대 프로그램’ 오픈아시아나, 중소·중견기업 대상 ‘기업우대 프로그램’ 오픈
박주민 의원, “횡령·배임 저지른 학교법인 임원, 재임명 ...박주민 의원, “횡령·배임 저지른 학교법인 임원, 재임명 ...
김광수 의원, 다이소 등 준대규모점포 유통산업 규제 사각지...김광수 의원, 다이소 등 준대규모점포 유통산업 규제 사각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