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2.21 목 23:5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NH농협금융, 2018년 당기순이익 1조2189억 원 달성…출범이후 최고 실적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14 16:59
  • 댓글 0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김광수 회장이 이끌고 있는 NH농협금융지주가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2189억 원을 기록하며 출범이후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NH농협금융은 14일 2018년 누적 당기순이익 1조218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NH농협금융은 전년 8598억 원 대비 41.8% 증가한 것으로 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4분기에는 전분기 대비 42.8% 줄어든 1417억 원을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NH농협금융의 실적 호조는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다.

2018년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 원으로 전년대비 22.1% 감소한 반면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7조9104억 원, 1조789억 원으로 전년대비 9.9%와 4.5% 증가했다.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은 주력 자회사인 은행과 증권이 주도했다.

두 회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2226억 원과 3609억 원으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NH농협은행은 전년대비 87.5%, NH투자증권은 3.1% 증가한 실적이다.

반면 NH농협생명은 전년대비 233.6% 줄어든 –1141억 원을 기록했고 NH농협손해보험은 전년대비 92.4% 감소한 20억 원에 그쳤다.

김 회장은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에도 불구하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2019년은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와 내수 및 수출 동반 부진으로 국내 경제의 하방압력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하며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거시적 관점의 리스크지표 분석 고도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익기반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또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농업과 농촌 지원도 더욱 확대해‘국민의 농협’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미나 김종민, 결별 사실로.. 왜?황미나 김종민, 결별 사실로.. 왜?
김보라의 철벽? 머쓱한 억측에… 조병규 심쿵 스킨십 이제보...김보라의 철벽? 머쓱한 억측에… 조병규 심쿵 스킨십 이제보...
일본 지진, 심상찮은 흔들림… 진앙지 인근은 무려 진도 6...일본 지진, 심상찮은 흔들림… 진앙지 인근은 무려 진도 6...
[길몽흉몽 꿈해몽] 다리가 있어야 할 곳에 다리가 없어서 ...[길몽흉몽 꿈해몽] 다리가 있어야 할 곳에 다리가 없어서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