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20 토 21:57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금호타이어 노조, 잠정합의안 부결…이달 안에 재논의 될 듯인원 재배치 문제 따른 노조 내부 여론으로 반대표 75% 나와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14 17:12
  • 댓글 0
▲ 금호타이어 노조가 단체협상 잠정합의안을 부결했다. 사진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사진=연합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금호타이어 노조의 인원재배치 및 여력 인원 운영방안에 대한 잠정합의안이 부결됐다.

14일 금호타이어 노조에 따르면 노사가 지난달 30일 단체교섭 12차 본교섭에서 만들었던 잠정합의안에 대해 인원 재배치 논란 끝에 부결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지난 13일 조합원 임시총회를 열어 이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반대 75.5%를 얻어 부결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총 재적인원 3042명 가운데 2729명이 투표에 참여해 이 가운데 찬성이 659표로 24.1%를 얻고 반대가 2061표로 75.5%를 차지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지난달 고용안정·노사공동발전위원회를 열어 생산물량 감소에 따른 인원 재배치 및 여력 인원 운영방안 등을 담았으나 인원 재배치를 두고 조합원 내부에서 반대 여론이 일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일단은 노조 자체적으로 합의안 관련 내용을 정리한 다음 초안을 짜서 다시 협의를 진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단체협상은 매주 화목 진행해왔기 때문에 노조원들을 설득하든지 다시 협의안을 구성하는 과정이 진행된 다음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재협상은 큰 걸림돌이 없는 한 이달 안에 재개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노사는 상반기 중 광주공장 이전 계획을 노동조합에 제공하는 한편 곡성공장에 성형기 1대를 우선 투자하는 등 설비투자 관련 사항도 잠정 합의하는 한편 임금체계 개선안 마련을 위해 노사실무회의 개최와 보충 교섭을 시행하고, 여론의 비판을 받아온 조합원 자녀 우선채용 조항은 삭제키로 한 바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4월 세 번째 추첨 로또 855회 당첨번호 결과에 관심 몰...4월 세 번째 추첨 로또 855회 당첨번호 결과에 관심 몰...
[길몽흉몽 꿈해몽] 얼굴이 검은 아이를 본 꿈은 길몽일까?...[길몽흉몽 꿈해몽] 얼굴이 검은 아이를 본 꿈은 길몽일까?...
고양부, 제주의 시조이자 수호신 삼신(三神)…삼성혈(三姓穴...고양부, 제주의 시조이자 수호신 삼신(三神)…삼성혈(三姓穴...
벤 뜨거운 건 '순댓국' 취향저격…‘뜨아’보다는 ‘얼죽아’벤 뜨거운 건 '순댓국' 취향저격…‘뜨아’보다는 ‘얼죽아’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