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21 토 10:10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건축·디자인
'박이소: 기록과 기억', 'iF 디자인 어워드 2019 전시 디자인' 부문 수상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18 10:20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국립현대미술관이 2018년 개최한 '박이소:기록과 기억'전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 'iF 디자인 어워드 2019-인테리어 아키텍처(전시디자인)'부문을 수상했다.

'박이소 기록과 기억'전시 전경.(사진=국립현대미술관)

독일 하노버에 위치한‘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제정되었으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을 선정한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는 7개 부문에서 50개국 6,400여 점이 출품됐으며 각국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67명이 수상작을 선정했고 최종 결과는 2월 1일(현지 시각) 발표됐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열린'박이소: 기록과 기억'은 2014년 박이소의 유족이 대량 기증한 아카이브와 대표작을 중심으로 기획된 대규모 회고전으로 전시장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됐다.

작가의 아이디어 스케치를 소개하는 플랫폼 공간을 중심으로, 가로축으로는 연대기별 분류된 아카이브를 열람할 수 있고, 세로축으로는 아카이브와 실제 구현된 작품으로 이어지게 구획됐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 심사위원단은 이러한 공간 구성을 통해 관객으로 하여금 작가의 아이디어가 작품으로 구체화되는 과정을 경험적으로 습득하도록 유도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음을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근·현대 회화, 조각, 건축, 공예, 미디어, 설치, 아카이브 전시 등 미술 부문의 전시디자인 연구를 통해 지난 2012년부터 8년간 연속 수상하며 미술관의 디자인 수준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2017년에는 '공예공방: 공예가 되기까지'(MMCA서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30년 특별전-상상의 항해'(MMCA과천), '백년의 신화: 한국근대미술 거장전 이중섭 1916~1956'(MMCA덕수궁) 전시가 ‘iF 디자인 어워드 2017’에 동시 수상한바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갑론을박’ 온라인 뜨겁게 달군 한 장의 사진?... ‘제...‘갑론을박’ 온라인 뜨겁게 달군 한 장의 사진?... ‘제...
‘핫이슈’ 네티즌 수사대가 찾아낸 한 장의 사진... ‘권...‘핫이슈’ 네티즌 수사대가 찾아낸 한 장의 사진... ‘권...
[09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09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
'시청 독려' 신성록 '시청 독려' 신성록 "#배가본드#오늘밤10시#본방사수부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