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7.21 일 16:1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전시·영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현대미술 ‘보는 방법’ 5가지 제안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3.27 11:34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 어린이미술관은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해 '#보다'전을 3월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한다.

'#보다 작품연계활동 모습'.(사진=국립현대미술관)

'#보다'전은 어린이의 열린 시각과 감성으로 현대미술을 관찰하고 느끼며 표현할 수 있도록 마련된 전시이다. SNS의 해시태크(#)를 넣은 전시명 ‘#보다’는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미로 해석되는 단어 ‘보다’에서 착안했다.

전시 공간은 ‘보다’의 사전적 의미에서 파생된 ‘살펴보다’,‘되어 보다’,‘해 보다’,‘더 보다’,‘함께 보다’ 총 5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각 주제별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9점을 감상하고 작품과 연계한 활동을 해볼 수 있다.

소장품은 김범의 '노란비명 그리기'(2012), 이건용의 '신체드로잉 76-2-95-03'(1995),  안규철의 '그 남자의 가방'(1993), 이동욱의 '그린 자이언트'(2003), '돌핀 세이프'(2003), '방학숙제'(2003), '천하장사'(2004), 세자르 발다치니의 '압축(만치니)Ⅱ'(1993), 토마스 스트루스의 '관람객 07 피렌체'(2004)를 선보인다.

작품 연계 활동으로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미술작품 감상 방법을 제안한 가이드 ‘별별 감상법’, 몸으로 작품을 표현하는 ‘몸으로 그려요’, 일상의 사물을 새롭게 바라보고 작품으로 만드는 ‘이야기의 발견’, 나의 감정이 담긴 소리로 거대한 추상화를 그리는 ‘노란방’ 등이 마련됐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안병일 교수 칼럼] 한국스카우트연맹, 참된 훈육을 통한 ...[안병일 교수 칼럼] 한국스카우트연맹, 참된 훈육을 통한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