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15 일 20:4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글로벌 조선업 중국 1위 탈환? 국내 조선업계, ‘문제없다’국내 조선소, 유조선 등 부가가치 높은 선박 수주 다수…중국 조선소 수주 자국 내 확장 비율 높아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4.09 21:30
  • 댓글 0
▲ 중국이 글로벌 조선업 1위를 탈환했지만, 국내 조선업계는 단지 수치일 뿐 국내 조선사들이 글로벌 경쟁우위에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중국의 글로벌 조선업 1위 탈환에도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업계는 일시적 수치변화에 연연할 필요가 없다며, 중국에 비해 오히려 부가가치 면에서 경쟁 우위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8일 글로벌 조선 및 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573만CGT(196척)로 지난해 같은 기간(996만CGT)보다 42% 감소했으며, 국가별 수주량은 중국의 258만CGT에 이어 한국이 162만 CGT로 2위였다. 이탈리아(78만CGT)와 일본(47만CGT)이 뒤를 이었다.

일부 언론과 업계 일각에서는 국내 조선업의 침체설도 나오고 있으나 정작 국내 조선업계는 중국의 1위 탈환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기준 대우조선해양은 단독 규모로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 따른 전반적인 하락세 외에 기존의 수주잔량과 2월 LNG선 신규수주 등 수주량이 예년보다 크게 떨어지거나 나빠지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특히 중국 조선업계의 수주잔량이 큰 규모로 유지되고 있는 것은 단순 수치 비교만으로는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며, 해운사나 선주에게 완성된 배를 인수하면 수치는 내려가는 것이므로 수주잔량 면으로 본다면 국내는 수주도 인수도 활발한 것으로 분석할 수도 있는 부분이라는 입장이다.

최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된 이슈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까지 선주들이나 해운사들로부터 그런 우려는 들은 바가 없고 오히려 지난 분기에 비해 2-3분기를 지나면서 수주량이 늘 가능성이 크다”며 “중국의 발주 수량이 늘었다고 우리와 경쟁되는 수량의 단순 비교는 힘들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 1분기 전세계 발주량이 전년 동기 대비 42% 줄어든 데 비해 중국이 지난달 자국 내 컨테이너 10척 발주 등으로 수주를 확보하면서 글로벌 전체를 기준으로 볼 때 비율을 늘린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의 수주물량을 국내 조선업계의 수주물량과 단순 비교하기 힘든 데는 중국 조선소들이 수주하는 선박과 국내 조선업계의 수주 선박은 부가가치 면에서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며 “국내에서 건조되는 선박들은 고부가가치 선박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즉 국내 조선사가 수주하는 선박들은 중국에서 건조되는 선박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부가가치가 높은 선박들로, 1만톤 규모의 벌크선 수주에 비해 1만톤 규모의 유조선이나 특수선처럼 그 부가가치를 환산하면 4-5배에 이를 수 있는 선박들이 많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전세계 통계를 낼 때는 중국 비중이 크기 때문에 리서치 등에서는 그런(중국 1위) 리포트가 나올 수 있다고 본다”면서 “중국에 있는 해운사들은 대부분 자국 내 조선사에 발주를 내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글로벌 경쟁상대로 보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 내 조선소는 대략 잡아도 100여개에 이르는데 대부분 자국 내 해운사나 선주들의 발주에 그치고 있어, 이를 국내 조선소 수와 발주처를 비교 분석해 보면 국내 조선업이 글로벌 경쟁력 부분에서 중국보다 우위에 있다는 것은 확연하게 드러나는 부분이다.

한편 국내 조선 빅3는 지난 1분기 양호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조선해양은 11억불 수주를 달성하며 흑자기조를 유지했고, 삼성중공업은 13억불 달성으로 손실 규모 축소 흐름을 이었으며 현대중공업그룹(현대미포 3.3억불, 현대중공업 2.6억불, 현대삼호 3.2억불 등)은 약 10억불 규모의 수주를 달성하며 흑자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첫발’…갈길 멀다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첫발’…갈길 멀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본계약 체결 후 ‘첩첩산중’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본계약 체결 후 ‘첩첩산중’
산은-현중, 대우조선해양 인수 ‘방산독점’ 논란 벗어나려 ...산은-현중, 대우조선해양 인수 ‘방산독점’ 논란 벗어나려 ...
[건강연재칼럼] 턱관절 교정으로 집중력 높이세요[건강연재칼럼] 턱관절 교정으로 집중력 높이세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