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우리은행 온실가스 감축 등을 위해 올해 말까지 본점 업무용 차량의 30% 수준으로 친환경 전기차를 확대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11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업무용 전기자동차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업무용 차량으로 사용되는 친환경 전기차 5대를 도입했다.

올해 말까지 기존 휘발유 차량을 교체해 친환경 전기차를 본점 업무용 차량의 약 30%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시범도입 후 충전시설과 주행거리를 감안해 수도권 영업점 업무용 차량도 점진적으로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11월 적극적인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 활동에 대한 공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2013년부터 LED 교체, 노후 설비 교체 등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해 88억 원을 투자했으며, 연간 온실가스 약 3400톤의 감축 효과를 거두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2025년까지 전환 가능한 모든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라며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대기질 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