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 등 여부 아직 미정…아시아나항공, 이사회 소집

▲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분제 해결 등을 위해 정부와 채권단이 연내 매각 조건으로 1.6조원의 자본 투입을 계획하고 있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1.6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이사회를 소집하고 MOU 여부 에 대해 회의에 들어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 영구채 매입에 5000억 원과 신용한도 8000억 원 등 총 1조6000억 원의 자본을 투입할 것”이라며 연내 매각을 전제로 하는 대규모 지원 의지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에 대한 동의 등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를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아시아나항공 측에 따르면 MOU여부는 아직 미정이며, 이날 이사회를 열어 정부의 지원이나 채권단의 계획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과 MOU가 채결되는 대로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