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15 일 20:4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현대중공업, 임시주총 강행 가상 추격전…노조 따돌리기 성공현대중공업 노조, "주주들이 탄 버스를 따라나섰으나 버스는 서버렸고, 주주들은 가짜"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5.31 15:12
  • 댓글 0
▲ 현대중공업 소속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내가 목에 핏대를 세우고 주주총회 장소 변경을 알리고 있다. (사진=이창환 기자)

[울산=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현대중공업이 최초 한마음회관으로 결정된 주총 장소를 변경하는데 노조원 피하기 위한 가상 추격전을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정장차림의 주주들로 추정되는 인원들의 진입을 막고 있던 노조원들과 대치하고 있던 경찰인력들 사이로 두 명의 사내가 확성기를 들고 나타났다. 

이 둘은 확성기에 대고 "주주총회 장소가 변경됐습니다. 오전 11시 10분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주주총회가 개최됩니다"라며 "앞에 대기한 버스에 탑승하고 이동해 주십시오"라고 외쳤다.

이에 마음이 급해진 언론사 취재진들은 21-23km 거리에 있는 울산대학교를 향해 이동을 시작했고, 일부 노조원들은 주주들의 주총장 변경을 막기 위해 버스를 따라나섰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노조원들이 막아서던 버스는 늑장을 부리며 출발했고, 얼마 가지 않아 버스는 서버렸다. 

무전기 너머로 울산대학교에서 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는 다급한 소리가 들려왔고, 일부 언론들과 노조원들은 앞다퉈 달렸다. 

버스에 있던 주주들은?

그들은 가짜였다. 노조 등을 따돌리기 위한 현대중공업의 꼼수가 발동한 것.

노조 집행부 관계자는 "예측 가능한 주총 장소가 울산 서문, 한마음회관, 울산대학교 였는데 당연히 한마음회관에서 할 것 처럼 하고 정장입은 주주들이 찾아왔다"며 "그리고는 변경된 장소로 이동한다길래 따라 나섰는데 그들은 그냥 가짜였고, 권한을 위임받은 주주들은 이미 처음부터 울산대학교로 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주총회를 하려면 보통 준비하는 시간이 2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다못해 몇 시간은 걸릴텐데, 모든 것은 여기서 할 수 있도록 준비 돼 있었던 것"이라며 "주주총회를 마치고 나오는 주주들은 차량 두 대에 나눠타고 갈만큼 적은 인원이었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대한 적은 인원으로 최대한 많은 위임을 받아 와야 최소한의 충돌로 주주총회를 빠르게 진행시킬 수 있으므로, 임시주총의 성공을 위한 현대중공업 측의 전략이 성공한 것이다. 

결국 현대중공업은 노조를 따돌리는데 성공하면서 물적분할을 통과시켰다. 

▲ 현대중공업의 임시주주총회가 열린 울산대학교 체육관이 아수라장이 됐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노조 ‘따돌리고’ 물적분할 성공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노조 ‘따돌리고’ 물적분할 성공
[속보] 현대중공업, 임시주총장 울산대(11시 10분)로 ...[속보] 현대중공업, 임시주총장 울산대(11시 10분)로 ...
[2019 여름축제④] '2019 센텀맥주축제' @부산 K...[2019 여름축제④] '2019 센텀맥주축제' @부산 K...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