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6.16 일 17:3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한끼줍쇼' 임채무, 30년째 놀이동산 운영하고 있는 사연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6.15 00:4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임채무가 30년 째 놀이동산을 운영하고 있는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임채무-지상렬이 출연해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은 “임채무 형님께서 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적자가 나는데도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하고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임체무는 “주변에서 비전이 없다고 했다. 나는 비전보고 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하는 거다”라며 “그걸 지금까지 못 놓고 있다. 주변에서 잘난척한다, 나댄다고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임채무는 과거 예능에 출연해 놀이동산을 만든 이유에 대해 “아이들을 좋아해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료입장을 고집하는 것에 대해 “젊은 부부가 입장료를 못 내는 걸 보고 없애게 됐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 경기 양주시 장흥면에 위치해 있다. 약 3000평(1만㎡) 규모의 놀이동산으로 임채무가 설립 및 운영하는데 130억 원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돔 형태로 리모델링 중이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