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1.18 월 21:0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물 탐방
[e톡-오늘은] '9월 2일', 안중근 의사 탄신 140주년2019년, 안 의사 탄신 140주년·의거 110주년
  •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9.02 15:37
  • 댓글 0
▲ 서울시 중구 소재지 안중근의시기념관 내 안중근 의사 좌상.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안경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140년 전 오늘인 1879년 9월 2일, 아명 안응칠(안중근)이 태어났다. 안중근 의사는 황해도 해주목에서 진해 현감 안인수의 아들 진사 안태훈의 장남이다.

안응칠(應七)은 태어날 때 등에 검은 점이 북두칠성처럼 7개가 있어서 붙여진 아명이다. 안중근은 어려서부터 무술과 사격을 익혔다. 특히 사격의 명수로 불리면서, 백범 김구가 백범일지 속에서 안중근을 '안 씨 집안의 총을 잘 쏘는 청년'으로 묘사할 정도였다.

1909년 10월 26일 09시 30분경, "탕탕탕!~"


그날, 안 의사는 러시아와 회담을 하기 위해 중국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 히로부미(Itō Hirobumi, 伊藤博文, 이등박문)에게 FN M1900 총으로 할로 포인트 탄환 3발을 발사했다. 이토의 얼굴을 몰랐던 안 의사는 군중에 향해 손을 흔들어준 덕분에 그가 이토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탄환 3발이 향한 곳은 이토의 오른팔 윗부분 관통한 흉부로, 제2발은 오른쪽 팔꿈치 관통해 흉복부에, 제3발은 배의 좌측 복근에 박혔다.

▲ 벨기에 FN社가 개발한 FN M1900 권총 이미지. 반자동 싱글액션의 권총으로 총 장탄수는 7발에 약실에 추가 1발이 더 들어가면 총 8발 사격이 가능하다.슬라이드를 장착한 최초의 권총이다. 안중근 의사가 사용한 이 총의 총기번호는 262336. 안중근의사기념관에는 FN M1900의 복제품이 전시돼 있다. <사진=아담스건닷컴>

"코레아우라(Корея! Ура, 대한독립 만세)!~"


도마 안중근은 쓰러진 히로부미를 보고 태극기를 꺼내 들어 외쳤다. 이토 히로부미는 피격당한 후 약 30분 후쯤 열차 내에서 사망했다.

저격 현장에서 체포된 안중근은 1910년 2월 14일에 사형 선고를 받고 3월 26일 오전 10시, 뤼순 감옥에서 교수형으로 순국했다. 그때의 나이가 향년 30세였다. 안중근 의사의 유해는 아직도 찾지 못한 상태다. 1962년 박정희 직무대행 대통령 시절,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훈했다.

박정희 직무대행 대통령 시절인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훈했다.

한편, 올해 2019년은 3.1절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의미깊은 해이다. 이에 많은 기업들도 이를 기념하고 후원하고 있다.

GS칼텍스(대표 허세홍·김형국)는 2019년 삼일절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서체 캠페인의 일환으로 독립운동가 윤봉길 서체, 한용운 서체, 안중근의 서체를 개발해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015년부터 독립운동 후원 활동의 하나로 충칭 임시정부 청사 복원, 안중근의사기념관 수리와 함께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주거지도 수리해주는 등 LG그룹 창업자인 구인회 회장의 독립정신 운동을 계승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역사 바로 세우기 캠페인' 활동으로 안중근의사숭모회를 통해 지난 2010년과 2011년에 캠페인을 후원한 바 있으며, 자안그룹은 3.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과 안중근 의사 순국일을 기리기 위해 최근 안중근의사교육문화재단 및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사업을 실시했다.

역사 속의 9월 2일 히스토리


1945년 9월 2일은 일본이 8월 15일 항복 선언 후 아이오와급전함 3번함 미주리함의 갑판 위에서 외무대신 시게미츠 마모루가 정식으로 항복문서에 서명한 날이기도 하다. 또한 같은 날은 이날은 베트남 민주 공화국의 건국이 선포된 날이다.

1969년 9월 2일은 베트남의 제1대 국가주석이자 베트남 독립운동가인 호찌민(胡志明)이 만79세로 사망한 날이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74주년 광복절 기획] 시인 윤동주가 사랑한 별, '광복...[74주년 광복절 기획] 시인 윤동주가 사랑한 별, '광복...
[74주년 광복절] 학자의 길을 선택한 독립투사 '김준엽'[74주년 광복절] 학자의 길을 선택한 독립투사 '김준엽'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