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7.19 금 17:3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5G 상용화 100일, 지하철은 여전히 ‘LTE’…서울만 6% 수준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7.11 17:40
  • 댓글 0
   
▲ <사진=연합뉴스>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5G 상용화가 100일을 맞았지만 지하철은 여전히 사각지대로 방치돼 있어 논란을 키우고 있다. 특히 지하철 기지국 설치는 고작 6%에 불과한데 이마저도 서울에 국한돼 지방 지하철은 전무한 상황이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이동통신3사 지하철노선별 5G 기지국 구축현황’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SKT가 3호선에 22개국, KT가 2호선에 6개국을 설치했으며, LG유플러스가 4호선에 20개국, 7호선에 4개국으로 서울지하철에서 5G 사용이 가능한 지하구간은 단 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인천, 경기권 지하철은 모든 지하구간에 5G기지국이 단 1곳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냈다.

앞서 지난 4월 과기부는 ‘5G 민관합동TF’를 통해 전국 지하철에서도 5G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선별 기지국 구축 작업을 약속한 바 있지만 지하철 5G 기지국 확충은 여전히 부진한 실정이다.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유동인구가 없는 새벽시간에 지하철 단전 후 기지국 설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에 실질적으로 공사할 수 있는 시간은 2시간 30분에 불과해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하다고 해명했다.

또 기지국 작업반에 전문성을 갖춘 본사 직원이 직접 감독관으로 입회해야하기 때문에 무리한 작업일정은 소화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에 윤 의원은 “‘정부주도’ 5G 상용화가 100일을 맞았지만 지하철·대중장소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조차 아직까지도 국민들이 요금을 제값내고도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곳들이 너무 많다”면서 “정부가 ‘세계최초’라는 타이틀에 얽매여 무리하게 5G 상용화를 추진하다보니 지금까지도 우리 국민과 이통 3사를 비롯한 기업들은 고스란히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광수 의원, “몰카범죄 10명중 2명 면식범…20대 이하...김광수 의원, “몰카범죄 10명중 2명 면식범…20대 이하...
제주항공, 일본 여행 보이콧 '직격탄'…3분기도 암울제주항공, 일본 여행 보이콧 '직격탄'…3분기도 암울
中 사드보복 이어 日 불매운동까지, 롯데 '수난시대'中 사드보복 이어 日 불매운동까지, 롯데 '수난시대'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프로젝트 ’apmap 2019...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프로젝트 ’apmap 201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