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2.6 금 17:3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롯데주류 ‘처음처럼’, "일본과 관계 없어...허위사실 강경 대응"
  •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8.12 15:01
  • 댓글 0
▲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포스터 이미지. (사진=롯데주류)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롯데주류가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이는 최근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허위 사실을 근거로 ‘롯데주류의 제품들이 일본 제품’이라는 이야기들이 떠돌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롯데주류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아사히와 롯데주류의 지분 관계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공지하는 한편 ‘처음처럼’의 브랜드 히스토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제작해 주요 상권에 집중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하던 ‘경월’을 시작으로 1993년 ‘초록색 소주병’ 바람을 일으킨 ‘그린’, 2001년 강원도를 상징하는 ‘산’ 소주까지 약 90년의 정통성을 잇는 브랜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의 지분 구조는 전자공시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수입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롯데주류의 모든 제품이 마치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라며 “브랜드 히스토리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cys467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no image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강성' 속 '실리' 택한 현대차노조, 노동계 변화오나'강성' 속 '실리' 택한 현대차노조, 노동계 변화오나
no image[부고]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비즈본부 상무 장모상
한 달 만에 돌아온 외국인 자금…미·중 무역협상 변수한 달 만에 돌아온 외국인 자금…미·중 무역협상 변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