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증권>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KB증권은 지난 8일 위탁계좌에서 거래 가능한 외국환 스왑거래 ‘USD 셀 앤 바이(Sell&Buy)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보유한 달러(USD)를 원화로 환전하고 그 자금을 원화 단기상품으로 운용한 뒤, 만기에 원리금을 달러로 재환전하는 구조로 최저 가입 금액은 법인 50만 달러, 개인 30만 달러다. 특히 최초 환전 시 고객의 재매수 환율을 고정해 환율변동 위험을 줄였다.

KB증권에 따르면 달러를 보유한 투자자들은 단기 원화상품에 투자해 이자 수익을 추구하고 환헤지 프리미엄을 통해 연 1% 내외의 추가적인 수익 확보가 가능하다. 원화 투자자산은 최상위 신용등급인 A1등급 채무증권으로 제한된다.

KB증권에서는 “서비스 출시 첫날 1300만 달러의 자금이 예치되는 등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병희 KB증권 채권상품부 이사는 “저금리 및 달러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달러 보유 고객뿐만 아니라 달러 자산을 고려하고 있는 투자자에게 ‘USD Sell&Buy 서비스’를 고금리 단기 투자 상품으로 추천한다”며 “특히 개인의 경우 외국환 스왑 프리미엄에 대해 비과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매력적인 상품”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