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TV조선 예능 '연애의맛 시즌2'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구준엽은 "응원해 준 사람 많았는데 잘 안 됐다"면서 "가끔 연락해 친구처럼 지낸다"고 했다. 하지만 최근 연락에 대해선 "꼬치꼬치 묻지 마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후배들은 "이후 썸타는 사람은 있냐"고 질문, 구준엽은 "썸이라고 할 수 없는데"라며 두근 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썸녀에 대해선 "너희가 다 아는 사람, 그냥 친하게 지내는 사람"이라 해 더욱 궁금증을 남겼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