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저다 어쩌다FC가 사찰 캠프에서 마음을 수련하는 모습이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어쩌다FC는 사찰 캠프를 왔다. 멤버들을 맞은 혜아스님은 "감독님이 고생이 많다고 들었다"라며 "누가 가장 화를 내게 만드느냐"라고 물었다. 답변은 단연 허재와 이만기의 이름이 가장 많이 나왔다. 허재는 "원래 화가 없다"라고 변명했지만 전혀 먹혀들지 않았다.

혜아스님은 멤버들에게 각자 화를 다스리는 법을 물었다. 김동현은 가장 먼저 손을 들고 "화려했던 순간의 경기 영상을 본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만기는 "목인석심이라는 사자성어를 가슴에 새긴다"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