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8.26 월 14:0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뽕따러가세' 송가인 "집에 가는길 처량" 서울살이 추억은?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8.16 00:5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 송가인은 과거 무명 시절의 기억을 떠올렸다.

붐은 “서울 와서 가장 힘들었을 때가 언제였냐”고 질문했고, 송가인은 “국악 할 때도 힘들었는데 트로트가수 할 때도 힘들었다”고 답했다.

붐이 “메이크업은?”이라고 묻자 송가인은 “혼자 차에서 버스 같은 데서 화장하고”라고 말했고, 붐이 “저녁으로 서울아빠와 고터에서 제육볶음 한 그릇 먹고 달을 바라보면서”라고 거들자 송가인은 “집에 돌아가는 길이 진짜 처량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서울의 달’을 열창한 뒤 “오늘 밤 달이 뜬다면 한 번 보고 싶다. 오늘 밤은 처량하지 않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