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21 토 10:10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정치
[당·청이 준비한 '셀프' 청문] 무한 해명, 변명 판 깔아줘조국 후보, '난몰라'·'불법없었다' 일관
믿을 곳 있는 당당? 부적절 여론 더욱
  •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
  • 승인 2019.09.03 09:34
  • 댓글 0
당·청이 준비한 '셀프' 청문
무한 해명, 변명 판 깔아줘
조국 후보, '난몰라'·'불법없었다' 일관
믿을 곳 있는 당당? 부적절 여론 더욱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월)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모펀드 관련 질문에 자료를 보여주며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병휴 회장 @이코노미톡뉴스(EconomyTalk News, 이톡뉴스)] 조국 법무장관 후보의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촛불정권의 불통․독선을 지겹게 지켜봤다. 집권 민주당이 인사청문회를 무산시켜 청와대에 충성하고자 국민 우롱하고 국회 모독한 횡포 아닌가. 2일 오후부터 자정까지 너무 지루한 ‘셀프 청문회’식 기자간담회는 민주당 지도부가 야당 입장을 거부한 채 조 후보에게 무한 해명, 변명의 ‘큰판’을 깔아 준 ‘촛불정치놀음’ 격이었다.

‘몰랐다’ ‘사실아님’ ‘불법아니야’ 일관


이날 자청 셀프 청문회에 앞서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가족증인 요구를 ‘패륜적’이란 거친 말로 깔아뭉개고 이인영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대표의 청문일정 재조정 요구를 일축한 후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회 하에 기자간담회를 강행했으니 미리 기획하고 준비한 모양이다.

국회 본청 246호실에 마련한 특별 기자간담회장에 들어서는 조 후보의 자세는 어떤 긴장감이나 위축도 없이 당당한 활기로 마치 개선장군의 입장이었다. 결과적으로 조 후보는 믿는 구석이 든든하기에 국회 청문회 대상이 국회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해명, 변명하는 자리에 자신감을 가지고 나섰을 것이다.

조 후보는 유인물로 준비한 인사말을 통해 ‘죄송하다’는 한마디에 이어 ‘난 몰랐다’ ‘사실 아니다’ ‘불법 없었다’는 식으로 변명, 해명했으니 미리 준비된 답변임이 분명하다는 느낌이다. 조 후보는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가는 곳마다 장학금 수혜, 가족펀드 구성과 투자내역, 웅동학원 운영 관련 각종 비리의혹 등을 모조리 ‘몰랐다’는 말로 덮으려 했다.

이런 기자간담회를 누가 원했는가. TV를 보다 끄고 다시 켜봤지만 맹탕 그 꼴 ‘정치판놀음’이었으니 대다수 국민이 불쾌하지 않을 수 있는가. 가만히 생각하니 동남아 순방 떠난 문재인 대통령이 공항에서 민주당 지도부와 청와대 정무수석 등에게 조 후보 딸 입학 관련 문제 제기에 대해 대학입시 제도 전반 재검토 지시 외에 조 후보 임명강행 돌파를 하명한 것 아닐까 싶은 생각이다.

‘준비된 답변’에도 ‘더욱’ 장관 부적절


장관급 고위 인사의 국회 청문회 관련해서 조 후보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입장 아닌가.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고의적’인지 ‘무능’인지 너무 엉터리 인사검증으로 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했거나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한 사례가 도대체 몇 명인가. 그때 ‘인사사고’의 최고 책임자가 바로 조국 후보이고 지금은 장관벼슬 하겠노라고 청문회를 거쳐야 할 판국에 자청 ‘셀프 청문회’ 방식으로 넘어가고자 하니 말이 되는가.

형식으로는 야권의 가족증인 채택 요구를 거부하다가 막판엔 제1야당이 이를 철회했는데도 기자간담회로 돌파하겠다고 꾀를 냈으니 누가 그 속셈을 모를까.

조 후보는 서두에 ‘자신의 말과 행동으로 생긴 일들’이란 식으로 뉘우친다는 한마디 던졌으면 곧장 “책임을 지고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 올바른 수순 아닌가. 야권이나 언론이 제기한 그 숱한 의혹과 비리들을 ‘사실 아님’ ‘알지 못함’ ‘불법 없음’으로 넘어가기로 작심한 모양이지만 이미 그 같은 술수의 밑천이 드러나고 있다.

우리네 보통사람들은 조 후보의 변명이 듣기 역겨워 TV를 끄고 아침 신문을 읽으며 법무장관으로 ‘자격 전무’ 사실을 거듭 확인한 셈이다.

조 후보가 고교 2년생 딸이 단국대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관련 지도교수와 일면식 없고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신청도 하지 않았다고 했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두 차례 유급 후 연속 장학금도 사전에 알았다면 받지 않도록 했어야 한다는 변명은 실로 뻔뻔스럽다는 인상이다. 가족형 사모펀드 구성과 투자에 관해 자신과 부인이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해명을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준비할 시간이 없었던 기자들이 단순질의, 중복질의에 아쉬움을 느껴 중요혐의 관련 금융자료 요청이나 증인채택 간담회를 요구했지만 들어줄리 없었다. 조 후보는 “기자간담회는 증인 신청법이 없는 법”이라 반박하고 간담회를 진행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자리는 청문회가 아님”이라고 일축했다. 반면에 청와대는 기자간담회가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해명했으니 국회 청문회 대신 임명강행 수순으로 준비된 간담회임을 실토한 꼴 아닌가.

‘장관이 되면…’ 정책발표 단계 아니야


기자간담회 결과는 국민이 조 후보 임명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거부감만 더욱 촉발했다고 믿는다. 야권은 이를 절대로 수용할 수 없으니 끝까지 투쟁해야 할 사안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모독’을 용납할 수 없다고 선언했고, 바른미래당 오신환 대표도 문 대통령마저 권력남용으로 고발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친여성향의 정의당마저 “기자간담회로 국회 청문회를 대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여기에 민주당이 청와대에 충성하고자 끝까지 밀어붙인다면 앞으로 집권행로가 무사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조 후보가 국회에서 온종일 변명, 해명하던 날 의학계는 조 후보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는 ‘어불성설’이라고 규정했다. 단국대 장영표 지도교수는 “해외유학 간다기에 도움 주고자 저자로 올렸다”고 고백한바 있다. 조 후보의 부인 정모 교수가 단국대, 공주대 교수진과 친분으로 인턴과정 청탁한 것도 부인할 작정인가.

조 후보는 기자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 “장관이 되면…” 어쩌구 저쩌구 정책구상을 몇 차례 설명했지만 누가 정책발표를 듣고자 했는가. 장관이 되면 “가족 관련 수사에 관해 보고하지 말도록 지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청문회 과정에는 필요 없는 답변이다. 마치 국회 청문회 무산시키고도 장관 임명이 확정돼 있다는 인식으로 들리니 불쾌하다. 조 후보는 기자간담회 답변 내용들을 되돌아보고 장관이 될 수 있는지를 스스로 되물어 보라고 권고한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  econotalking@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배병휴 [이코노미톡뉴스 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수출급감, 투자분위기 냉각] 경제진로 '캄캄절벽'...[수출급감, 투자분위기 냉각] 경제진로 '캄캄절벽'...
[513조 초수퍼 예산안] 혈세 붓고 빚으로 ‘선심’복지[513조 초수퍼 예산안] 혈세 붓고 빚으로 ‘선심’복지
[폴리페서의 '벼슬 과욕'?] 위선·독선 그만 사퇴마땅[폴리페서의 '벼슬 과욕'?] 위선·독선 그만 사퇴마땅
[기재부의 '한밤' 이메일] 왜 다시 '고령화 탓' 꺼내[기재부의 '한밤' 이메일] 왜 다시 '고령화 탓' 꺼내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