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부영그룹이 추석 명절을 맞아 협력사에 278억 원을 조기 지급하는 등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기회를 이어가고 있다.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10일 추석 명절을 앞둔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 차원에서 278억 원을 조기지급 했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계열사인 ㈜부영주택, ㈜동광주택, 남광건설산업(주), ㈜부영의 협력사들에 공사대금과 자재대금 278억 원을 일주일 정도 앞당겨 이날 지급했다. 조기지급 대상 협력사는 공사업체와 자재납품업체 등 총 204개 사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추석 명절을 맞아 자금 수요가 많은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하도급 대금을 조기 지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들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