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22 일 19:04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박정수, 과거사 털어놔... "내가 부모가 돼보니"
  • 강성일 이코노믹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9.16 02:00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강성일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박정수는 과거 SBS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해 아직까지 생생한 감상선암 투병 당시의 심경에 대해 고백했다.

박정수는 "항암치료 뒤 목소리가 5년 정도 돌아오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이렇게 목소리가 나온지 2, 3년 됐다"며 "연기자로서 소리로 표현을 해야 할 때 잘 안 되는 등 우울했던 날이 이어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수술 뒤 바로 폐경이 왔는데, 그 시간을 4, 5년 견뎠다"며 "한평생 살면서 늘 좋을 수는 없더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이날 방송에서 MC 김수로를 "우리 아들"이라고 불렀다. 그는 "수로 씨는 소년처럼 활기차다"며 "앞으로도 그 모습을 유지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박정수를 "누님"이라고 부른 방랑식객 임지호는, 경북 포항으로 처음 여행 온 박정수를 위해 포항의 제철 식재료인 청보리순과 포항초로 만든 음식을 선보였다.

이에 박정수는 "임지호의 짙은 눈썹에서 고집과 기가 느껴진다"며 "몇 십 년이 흘러도 지금처럼 음식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길 바란다"고 덕담을 전했다.

끝으로 그녀는 "내가 부모가 돼보니 나에게 투자하는 것은 아깝고 자식에게 하나라도 더 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아마 아버님도 나와 같은 생각일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강성일 이코노믹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