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0.22 화 02:1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KEB하나銀 DLF 사태, 손실 규모 줄었지만 고객 신뢰 금갔다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9.17 17:40
  • 댓글 0
   
▲ <사진=연합뉴스>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원금 전액 손실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던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 펀드(DLF)가 오는 19일부터 만기가 도래해 손실률을 놓고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다만 해당 DLF 기초자산인 해외금리가 반등하면서 손실 규모가 차츰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불완전판매에 대해 논란이 이어지면서 은행 신뢰도에는 금이 간 상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19일 만기가 도래하는 우리은행 일의 손실률이 60.01%로 최종 확정됐다. 해당 상품은 약관상 만기 사흘 전 마감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기준으로 최종 수익률이 계산된다. 독일 국채 금리는 지난 16일 기준 –0.511%로 마감됐다.

우리은행은 해당 상품을 총 1266억 원 판매한 가운데 19일 1차로 134억 원을 포함 이달 360억 원 규모의 상품 만기가 도래한다. 다음달에는 303억 원, 11월에는 559억 원의 규모의 상품 만기가 도래한다.

하지만 최근 논란이 전액 손실 구간을 벗어나면서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해당상품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2% 밑으로 하락하면 하락폭의 200배만큼 원금을 날리게 돼 있다. 반면 금리가 행사가격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연 4% 내외의 수익이 나는 구조다.

단 우리은행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자 행사가격을 계속 낮춰 행사가격이 –0.25%, -0.27%, -0.30%, -0.32%, -0.33%인 상품을 팔기도 했다.

손실 규모는 판매 당시 행사가격과 만기 시 금리 간 차이 값에 미리 정한 손실배수를 곱해 결정한다. 예를 들어 –0.2%인 DLF의 만기 금기가 –0.7%라고 치면 두 값의 차인 0.5%에 손실배수 200을 곱한 100%가 손실규모가 된다. -0.7%가 본전도 못 찾는 마지노선인 셈이다.

-0.25%인 상품의 손실배수는 200배와 250배, -0.27%는 200배, -0.30%·-0.32%·-0.33%는 각각 333배다.

앞서 지난달 7일 기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0.637%에 달했고 이에 따라 평균 손실률은 96.1%로 예측되면서 전액손실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DLF 손실률 줄여…일부 수익 구간 진입

반면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 연계 DLF의 경우 긍정적인 상황이다. 우리은행의 경우 전체 DLF 판매액 4012억 원 중 영국 CMS 7년물과 연계된 DLF 2746억 원은 모두 손실 구간을 벗어나 이익 구간으로 진입했다.

해당 상품은 영국 CMS 7년물 금리가 0.5% 밑으로 떨어지면 손실이 시작되는데 지난 13일 기준 금리가 0.86%로 올라 현 금리 수준을 유지한다면 만기 때 연 4% 수익을 실현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이 판매한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 DLF도 전체 잔액의 40% 가까이 수익 구간이 진입했다. 하나은행 상품은 우리은행과 달리 가입 시점 금리 대비 변동폭에 따라 손익이 결정되는 구조로 현재 잔액 3196억 원 중 38.2%에 해당하는 1220억 원이 수익 구간에 진입했다.

특히 16일 종가 기준 미국 CMS(5년물)는 1.6868%(+11.8bps), 영국 CMS(7년물)는 0.857%(+8.0bps)를 기록했다.

아직 관련 상품들이 만기가 돌아오지 않았지만 금리가 상숭한다면 나머지 잔액도 손실을 만회하고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EB하나은행이 판매한 DLF 상품은 오는 25일부터 연말까지 463억 원 어치가 만기를 맞는다.

이처럼 금리 상승 흐름이 계속 된다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 건수는 상당 수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하지만 독일 국채 금리 10년 물 연계 DLF의 경우 상품 투자자 모두 손실 구간에 돌입한 상황이여서 불완전판매를 두고 논란은 지속될 것이라는 데에 힘이 실리고 있다.

우선 금융소비자원과 법무법인 로고스는 곧 우리·KEB하나은행 DLF에 대해 피해 전액 배상을 요구하는 공동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이들은 오는 18일부터 ‘피해자 상담센터’를 운영해 개인별로 피해구제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담하고 분쟁 조정을 원하는 경우 조정에서 주장할 쟁점 준비 방안과 법률문제에 대해 조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조사 불구…불완전판매 의견 분분

이와 별도로 금융감독원은 DLF 사태와 관련 추가 검사에 나선다.

금감원은 추석이후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 등에 검사 인력을 다시 파견한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DLF를 주로 판매한 우리·KEB하나은행과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에 합동 검사를 돌입했다. 1차 검사를 마친 금감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인력을 잠시 철수했다가 2차 검사를 다시 시작한다.

금감원은 파생결합증권(DLS) 상품이 기초자산으로 삼은 국가들이 금리 하락기를 보이고 있음에도 우리·KEB하나은행이 상품 판매를 강행한 배경을 집중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1차 검사 과정에서 이들 두 은행이 관련 법령이나 내규 등을 어겨가며 무리하게 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2차 검사 기간을 별도로 정하진 않았지만 다음 달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 은행권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해당 은행들이 이미 금감원 검사 및 분쟁조정위원회 검사를 받고 있어 그 결과가 나온 뒤에야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불완전판매가 쟁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반면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DLF 사태는 처음 손실률이 90%를 넘으면서 이슈가 됐을 뿐 손실률이 큰 고위험 상품은 주기적으로 존재했다”면서 “사모펀드는 통상 이전부터 투자를 해오던 사람들에게 판매하는 것이기 때문에 위험성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본다. 반면 소수 투자자들이 이슈화 되면서 사태가 커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또 “분조위에서 결정이 나야 은행으로서도 손실분의 일부분을 보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은행은 이번 사태가 불거지며 손상된 고객들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먼저 풀어야할 과제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금융당국, 고위험상품 은행 판매 금지 만지작

한편 금융당국은 대규모 부실 사태를 일으킨 이번 DLS와 DLF의 은행 판매 제한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추가 현장 검사를 거쳐 이를 분석한 후 판매 적절성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달 말 시작하는 20대 국회 국정감사에서 정치권이 대규모 부실사태에 대한 파상 공세를 예고하고 있어 이에 따라 금융당국도 은행에서의 고위험 파생상품 판매에 제동을 거는 개선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새로 취임한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이번 대규모 부실사태의 원인과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해당 부서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은행권에서는 판매 금지는 지나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은행에서도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판매돼야 한다는 데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이번 문제가 된 DLF 상품의 일부가 수익 구간에 진입했고 손실률도 전액손실에서 상당수 축소되면서 판매금지를 강행하기는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와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운세) 2019년 10월 22일 띠별(쥐띠~돼지띠)...(오늘의운세) 2019년 10월 22일 띠별(쥐띠~돼지띠)...
[2019 국감] 코스트코, 정부명령 무시 개점강행…“솜방...[2019 국감] 코스트코, 정부명령 무시 개점강행…“솜방...
현대중공업, 회사는 ‘목표미달’ 노조는 ‘내부갈등’?현대중공업, 회사는 ‘목표미달’ 노조는 ‘내부갈등’?
[18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18시 비트코인 시세]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별 최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