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2.6 금 17:3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두산건설, 하부구조물 소형화 교량받침 기술 ‘국토부 건설신기술’ 지정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0.08 16:35
  • 댓글 0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두산건설이 큐빅스, 건화 등과 공동 개발한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구조물을 소형화 할 수 있는 기술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로 지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특히 이번 신기술로 15~25%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8일 두산건설에 따르면 두산건설, 큐빅스, 건화가 공동개발한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이 최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로 지정됐다.

이른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기존 구조물 보강 시 단면의 확장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며 신설 설치 시 구조물의 폭을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이러한 구조물의 축소는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의 설치가 가능하게 되며 설계 시에 기존 시설물과의 간섭을 피할 수 있고 시공성 및 경제성을 인정받아 건설신기술 제873호로 지정됐다.

해당 신기술은 기존 4개이상의 고정용앵커를 단일화 시켜 중앙부에 배치함으로써 연단거리(고정용 앵커중심∼구조물 가장자리)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기술로 모든 형태의 교량받침에 적용이 가능하며 단순화된 구조형태로 교량받침 자재비를 현저하게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고정용앵커 단일화에 따라 고강도 합금강의 기술개발을 통해 앵커구조의 인장강도 및 항복강도가 기존기술대비 높은 재료를 적용해 각종 시험 및 구조시험을 통해 구조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그동안 교량 하부구조물의 소형화에 대한 방안이 꾸준히 연구돼 이번 신기술을 통해 공사비의 절감효과가 커짐에 따라 파급성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업계는 이번 사례가 전문 업체, 시공사, 설계사간의 동반성장과 기술개발에 대한 협업을 통해 상용화를 이룬 사례로 교량받침 제작, 시공, 설계에 대한 각각의 노하우를 결집해 기술개발에 성공한 우수 사례로 평가하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no image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강성' 속 '실리' 택한 현대차노조, 노동계 변화오나'강성' 속 '실리' 택한 현대차노조, 노동계 변화오나
no image[부고]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비즈본부 상무 장모상
한 달 만에 돌아온 외국인 자금…미·중 무역협상 변수한 달 만에 돌아온 외국인 자금…미·중 무역협상 변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